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청 본관, 원형 그대로 보존"

최종수정 2008.08.24 11:15 기사입력 2008.08.24 11:15

댓글쓰기

서울시는 등록문화재 52호로 지정된 서울시청사 본관동을 현재의 원형 모습 그대로 보존하기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구조적으로 중대한 결함이 있어 보강공사가 불가능한 파사드(건물전면의 입면)와 태평홀 등에 대해서는 최대한 원형에 가깝게 복원과 이전복원 하기로 했다.

다시 말해 서울시청 본관동은 원형보존과 복원공사를 병행하게 되며 완공된 본관동은 2011년 건립되는 신청사와 함께 시민과 국내외 관광객의 정보문화공간으로 활용된다.

시의 이번 결정은 문화재청의 문화재 원형보존 권고를 존중해 문화시정을 이루면서도 건물 정밀안전진단 결과에 따른 시민안전을 최대한 확보하기 위한 조치로서 시민안전에 대한 고민과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올해 8월 문화재청은 본관동에 대해 파사드와 태평홀, 중앙계단·계단·중앙홀, 돔, 시장집무실 등 주요 시설을 현 위치에 원형보존할 것을 서울시에 권고(문화재청장의 권고는 행정지도로서 법적 강제력은 없음)했으나 본관동의 안전성 문제가 끊임없이 제기돼 온 바 있다.

서울시청 본관동은 일제강점기인 1926년 경성부 청사로 지어진 절충식 르네상스 양식의 지상4층 건물로 외벽 1층 일부는 화강석으로, 그 외에는 벽돌 위 리싱(진사토) 뿜칠을 했으나 그 후 수차례 증·개축으로 외부 마감은 몰탈 위 석재뿜칠로 변형되는 등 당초 건립 시와 비교할 때 많은 변화를 겪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