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방부 납품비리' 유한열 공범 영장

최종수정 2008.08.22 17:02 기사입력 2008.08.22 17:02

댓글쓰기

유한열 전 한나라당 상임고문의 국방부 납품업체 선정 비리 의혹 사건을 수사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부장 김광준)는 유 전 고문의 공범으로 알려진 한모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22일 밝혔다.

한씨는 지난 대선 당시 한나라당 중앙선대위 직능정책본부 유관단체 위원회 수석 부단장으로 활동했으며 지난 20일 밤 전남 여수에서 검찰에 체포됐다.

검찰에 따르면 한씨는 유 전 고문에게 청탁성 뇌물을 바친 것으로 알려진 전산장비 업체 D사를 유 고문에게 소개시켜주는 한편 D사에게서 5억5000여만원을 받아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한씨가 이 돈을 유 전 고문 및 또다른 공범 2명과 나눠가진 것으로 보고 아직 신병확보를 못 한 공범 2명을 쫓는 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한편, 검찰은 지난 21일 유 전 고문의 로비 대상으로 알려진 공성진 한나라당 최고위원을 참고인 자격으로 불러 조사했다고 22일 밝혔다.

공 최고위원은 D사의 납품로비 의혹과 관련, 유 전 고문의 요청에 따라 보좌관을 국방부 차관실에 보내고 실무 부서를 통해 업체 선정 과정을 알아보도록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공 최고위원의 행위를)범죄 혐의로 볼 만한 정황은 아직 없다"고 전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