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기는 베이징] 中 "이제 폐막식이다".. 기대 고조

최종수정 2008.08.23 13:20 기사입력 2008.08.23 11:00

댓글쓰기

2008 베이징(北京)올림픽의 대미를 장식할 폐막식은 어떻게 전행될까.

지난 8일 웅장하고 화려한 개막식으로 세계인들의 시선을 사로잡은 베이징올림픽이 종반으로 치달으면서 이젠 16일간의 지구촌 축제를 마무리지을 폐막식에 눈길이 쏠리고 있다.

특히 이번 폐막식은 일정상 행사 직전에 기자재들을 주경기장에 반입하는 것이 물리적으로 불가능해 리허설 없이 진행될 것이라고 예고된 상태여서 더욱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개막식의 하이라이트가 '성화 점화방식'에 있었던 것 처럼 폐막식의 절정은 '성화 소화방식'에 있다. 폐막행사 준비팀은 "전세계가 잊지 못할 성화 소화방식을 보여주겠다"고 공언했다.

이와 관련, 베이징올림픽조직위 주변에서는 성화 소화는 '석별의 아쉬움'과 '만남의 희망'을 표현하게 될 것이라는 말들이 나오고 있다. 한 관계자는 ▲작별 인사와 함께 ▲이별의 아쉬움을 나타내며 ▲4년 후 기쁘게 다시 만날 것을 기약하는 메세지를 던지는 데 중점을 뒀다고 밝혔다.

개막식 때와 마찬가지로 대회 관계자들이 가장 신경을 곤두세우는 대목은 큰 비가 내릴지 여부다. 폐막식 성화소화단 전문가 조장을 맡고 있는 자오자위(趙家玉) 베이징이공대 교수는 "몇 차례의 실험 결과 큰 비만 아니라면 성화 소화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행사 관계자들은 비가 예고된 경우에도 인공적으로 천기를 바꾸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신 큰 비가 올 것에 대비해 '제2의 성화 소화안'도 이미 준비를 완료한 상태라는 게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폐막식 공연으로는 서커스와 쿵푸, 음악 등이 포함됐다고 중국 언론들이 보도했다. 이 가운데서도 무술학교 학생들의 집단 쿵푸 시범, 장수(江蘇)성 출신 연주자들의 중국 전통악기 얼후(二胡) 연주, 상하이(上海) 서커스단의 공연 등이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성화 소화 직전에는 세계 3대 테너 중 한 명인 플라시도 도밍고와 중국의 국민가수로 추앙받는 쑹주잉(宋祖英)이 듀엣송을 부르고 2012년 올림픽 개최국인 영국의 축구스타 데이비드 베컴이 등장하면서 관중들에게 재미를 선사하게 된다.

또한 배우 겸 가수 비(본명 정지훈)가 폐막식에서 한국 대표로 공연할 것으로 알려져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홍콩 명보와 소후닷컴 등 중화권 사이트는 22일 "톱스타 비가 24일 중국 베이징 올림픽주경기장 냐오차오(鳥巢)에서 열리는 폐막식 무대에 한국 대표로 무대에 오른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현재 비밀리에 폐막식 공연을 준비 중인 비는 대만가수 왕리훙(王力宏), 홍콩 가수 겸 배우 천후이린(陳慧琳), 중국 가수 겸 배우 한쉬에(韓雪)와 아시아 국가의 화합을 주제로 한 무대에서 설 예정이다.

한편 84개국의 정상급 지도자들이 참석했던 개막식과 달리 폐막식에는 10여개국 지도자들만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개막식 때 처럼 '올림픽 정상외교'로 베이징 시내가 난리법석을 떠는 일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