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나도 직접 점검할 것" MB, 추석 물가안정 총력전

최종수정 2008.08.18 17:14 기사입력 2008.08.18 17:14

댓글쓰기

청와대가 한 달 앞으로 다가온 추석물가 잡기에 총력전을 선언했다.

이명박 대통령은 18일 "장·차관이 재래시장 등에 가서 추석 물가를 직접 챙겨야 한다"며 "통계수치만 갖고 추석물가를 관리했다 하지 말고 지방자치단체들과 긴밀히 협의하고 현장을 면밀히 챙겨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을지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나도 직접 현장을 방문해 추석물가를 점검하겠다"며 이같이 지시했다고 이동관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청와대의 이러한 조치는 8.15 이후 정국이 안정 국면으로 접어들었다는 판단 아래 추석 물가불안으로 야기될 수 있는 민심의 불만을 선제적으로 차단하겠다는 것.

이 대통령이 '추석물가 및 민생안정'을 강조하면서 이날 국무회의에 참석한 각 부처 장관들도 경쟁적으로 다양한 정책 아이디어를 쏟아졌다.

강만수 기획재정부 장관은 "오는 21일 추석물가 및 민생안정 대책에 대한 최종 방안을 확정할 것"이라며 "예년에는 보통 추석 2주 전에 물가관리 방안을 마련해 시행했는데 올해는 한주 앞당겨 3주 전부터 실시키로 했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특히 "성수품과 제수품 가운데 정부비축물량을 충분히 방출해서 소비자 물가를 잘 관리할 것"이라며 "명태와 고등어 등에 대해 방출량을 세배 이상 늘리고 조기는 잘 잡혀서 가격인상 요인이 없는 만큼 이를 홍보해 제수상에 많이 올리도록 하자"고 제안했다.

장태평 농림수산식품부장관은 "다음 주부터 공판장과 직거래장터 등을 통해 성수품 방출이 이뤄질 것"이라며 "과일값이 오른 만큼 산지 출하 확대 등의 조치를 취하는 등 가격 동향을 면밀히 점검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시중 방통위원장은 "포항에 갔다왔는데 오징어배가 기름값 인상으로 항구에 있었다"고 보고하자, 이 대통령은 "농축산 농가를 위해 다양한 대책을 세우는데 어민들에게는 소홀한 경향이 있다. 정책적으로 어떤 방안 있을 수 있는지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원세훈 행정안전부 장관은 "추석 연휴가 3일밖에 안 돼 공직자들이 고향방문을 포기하는 사례가 있다"며 "연가를 추가로 내는 방식으로 고향을 방문할 수 있도록 배려하고 소비 촉진차원에서 고향에 가져갈 선물을 권유하는 게 좋겠다"고 덧붙였다.

전재희 보건복지가족부 장관은 "고속도로 중간에 설치된 간이 화장실에 여자 화장실이 부족하다"고 지적하고 "정부가 작은데도 신경을 쓴다는 느낌을 줘야 한다"고 제안했다.

김경한 법무장관은 "추석 때 주부들이 고생을 많이 해 우울증이 걸린다는 이야기가 있다"며 "추석 음식 간소화, 설거지 함께 하기, 처가·친가 고루 찾아가기 등 여성들에 대해 배려하는 캠페인을 벌이자"고 말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