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제주 영리학교 허용' 반발 확산

최종수정 2008.08.18 15:13 기사입력 2008.08.18 14:11

댓글쓰기

제주도 영리학교 허용을 두고 교원단체와 일부학부모단체의 반발이 확산되고 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과 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는 18일 오전 11시 제주특별자치도청 정문에서 '영리학교·귀족학교 저지를 위한 공동기자회견'을 갖고 영립법인학교 설립과 과실송금을 허용하는 제주특별자치도 조치의 전면 수정을 촉구했다.

정진화 전교조 위원장은 "지금 제주도에서 국제학교라는 이름으로 벌어지고 있는 초유의 학교 영리법인 설립 정책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며 "학교는 실험대상이 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정 위원장은 이어 "제주특별자치도법 3단계 조치의 핵심은 제주영어교육도시에 이윤을 최우선으로 하는 영리법인에게까지 전면적으로 국제학교 설립을 허용하고 학교운영의 이윤을 송금할 수 있도록 한다는 것"이라며 "도대체 누구를 위해 무엇을 위해 이러한 공교육의 기본원리를 근본적으로 침해하는 정책을 추진하려고 하는 것이냐"고 주장했다.

권영길 민주노동당 국회의원도 제주도 영리학교 허용 문제에 대한 대응을 본격적으로 시작하기로 했다.

권 위원은 이날 오후 2시 제주특별자치도청 기자실에서 '제주특별자치도 설치 및 국제자유도시 조성을 위한 특별법안' 발의 기자회견을 가졌다.

권 의원은 "영리학교 허용은 교육의 근간을 허무는 시도"라면서 "정부는 특별자치도를 ‘임상실험’ 대상으로 사용해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권영길 의원은 이어 "제주에서 영리학교 설립을 막지 못하면, 전국 확산을 막을 길이 없다"면서 "제주특별자치도법은 제주도민의 삶의 질 개선을 위한 것이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부는 지난달 말, '제주특별자치도 설치 및 국제자유도시 조성을 위한 특별법안'을 공개한 바 있으며 오는 19일 제주도에서 이에 대한 공청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