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야 '포털도 언론' 신문법 놓고 시각차

최종수정 2008.08.18 11:54 기사입력 2008.08.18 11:52

댓글쓰기

여야는 18일 인터넷 포털 뉴스서비스도 언론영역에 포함해 책임을 강화토록 해야한다는 '신문 등의 자유와 기능보장법(신문법)' 개정이 추진되고 있는 것을 놓고 상반된 반응을 보였다.

나경원 한나라당 제6정책조정위원장은 이날 라디오 프로그램에 잇따라 출연해 "포털이 일부 뉴스 보도 기능을 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신문법이나 언론중재법의 적용을 받지 않았다"며 "다른 매체와의 형평성에 맞춰서라도 신문법이라든지 언론중재법의 적용을 받음으로써 책임질 부분은 책임질 수 있다"고 말했다.

나 위원장은 "책임을 져야 하거나 규율해야 될 부분은, 매체중심으로 하는 것보다는 기능 중심으로 하는 것이 맞다"면서 "포털도 그렇게 해서 규율해야 하는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반면 최재성 민주당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언론은 장악할 수 있는 대상이 아니다"라며 "특히 포털은 정권에 의해 좌지우지될 수 있는 경직된 단위가 아닌 민심의 바다이자 정보의 세계로, 이를 권력의 입맛에 맞게 좌우하겠다는 발상은 매우 위험하다"고 비판했다.

최 대변인은 "여론을 잠시 침묵하게 만들 수 있어도 영원히 길들일 수는 없다"며 "여론을 길들이고자 하는 자는 여론에 의해 멸망할 수 밖에 없다는 것이 역사적 진실"이라고 지적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