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속도 더딘 쌍용車 기술 유출 수사

최종수정 2008.08.18 11:29 기사입력 2008.08.18 11:29

댓글쓰기

국제관계 얽혀있지만 수사 인력 부족

검찰의 중국 상하이차에 대한 쌍용자동차 기술 유출 의혹 수사가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국제관계가 얽힌 예민한 사건임을 감안하면 수사를 서둘러야 하지만 배당 인력이 1명에 불과해 이달 안에 수사를 종결할 수 있을 지도 불투명한 상태다.
 
검찰 관계자는 18일 "이번 사건을 맡은 첨단범죄수사부의 인력이 딸려 검사 한명이 수사를 하다보니 시간이 많이 걸린다"고 말했다.
 
특히 검찰도 이번 사건이 넓게는 중국과의 외교문제와도 연결되기 때문에 수사 진전에 대한 부담을 갖고 있지만 여의치 않은 상황이다.
 
이 관계자는 "국제관계가 얽힌 문제라 서두르고 있다"며 "가부간 결론을 내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그는 "이달 중에 결론을 낼 지 어떨지는 모르지만 관련자들도 부르고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그러나 언제 결정이 날지는 확정적으로 말하긴 곤란하다"고 덧붙였다.
 
검찰은 앞서 지난달 4일 경기도 평택 쌍용차 종합기술연구소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여 자료와 장부, 하이브리드 시스템 설계 기술 관련 디지털 자료를 확보하는 등 7주째 수사를 진행해오고 있다.
 
한편 검찰은 지난해 1월 국가정보원으로부터 "상하이자동차가 쌍용차의 하이브리드 관련 기술을 빼내간 정황이 있다"는 관련 첩보를 넘겨받아 전ㆍ현직 쌍용차 직원들을 소환하는 등 1년 이상 내사를 벌여왔다.
 
상하이차는 중국 최대의 자동차 기업으로 2005년 1월 쌍용차 지분 48.9%를 인수해 쌍용차의 최대 주주가 됐지만 노조 등에서 기술 유출 의혹을 제기해왔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