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일까지 금강산 체류 인원 '199명'으로

최종수정 2008.08.18 11:20 기사입력 2008.08.18 11:20

댓글쓰기

북한이 최근 금강산관광지구에 체류하는 남측 인원을 200명 수준으로 줄이라고 통보한 것으로 밝혀졌다.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18일 브링핑에서 "지난 14일 밤 9시가 넘은 시각 북한 명승지개발지도국 과장급 인사가 금강산에 있는 현대아산사업소를 방문,오는 20일까지 200명 미만으로 철수해 달라고 구두 통지했다"고 밝혔다.

북측이 금강산에 체류할 수 있는 남측의 최소인원을 적시한 것은 처음이다.

김 대변인은 "현대아산측에서 이미 자진철수 계획을 가지고 있었고 이를 진행해오고 있었다"면서 "이번 북측의 요구가 보태지면서 현재는 세부철수계획을 작성을 해서 20일까지 시행을 할 계획이라고 현대아산측이 알려왔다"고 말했다.

그는 "18일 내국인 8명 외국인 96명 총 104명이 오늘 금강산에서 철수할 계획"이라면서 "19일날 철수인원은 총 83명(내국인 5명, 외국인 78명), 8월 20일은 총 150명(내국인 27명, 외국인 123명)이 철수를 한다"고 설명했다.

이렇게 되면 18일부터 20일까지 총 337명이 금강산관광지구에서 철수, 199명(내국인 74명과 외국인 125명)만이 남게 된다.

내국인 74명중 현대아산 관계자가 약 25명 정도 남게 되며 협력업체 잔류 인원이 50명내외가 될 것이라고 김 대변인은 덧붙였다.

외국인 금강산 체류인원 중 대부분이 조선족이나 태국, 인도 국적의 노동자고 6~7명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무용수, 조리사 등 특정기술직 종사자들이며 철수인원은 남쪽으로 내려와 며칠간 머물다 바로 출국할 예정이다.

금강산 지역에 최소 인원만이 남게 되면서 시설물 관리에 지장이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김 대변인은 "기본적으로 현대아산측에서 동의를 한 것이고, 현대아산도 기본적으로 철수 계획 있었었기 때문에 금강산 지역 관리 운영에서는 큰 문제가 없다고 본다"고 답변했다.

한편 북측이 초청장을 방문동의서로 변경한 이후 16일 무역협회와 남북경협실무자 실무진이 첫 방북을 했다는 보도와 관련, "방문동의서 변경 이후에 첫 방문이 이루어 진 것은 16일이 아니고 12일"이라고 김 대변인은 정정했다. 또 "경협관련업체가 아닌 대북인도적 지원단체였으며 평양을 방문한 것이 아니라 개성이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와 함께 "지난 12~!4일 동안 약 7~8개 단체가 동의서로 북한을 방문을 했다"면서 "북측은 초청장이냐 동의서냐하는 형식이 중요한 것이 아니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TODAY 주요뉴스 이장희, 울릉도 집공개 "축구장 6개 합친 크기" 이장희, 울릉도 집공개 "축구장 6개 합친 크기... 마스크영역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