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檢, 소환불응 김재윤 의원 구속영장 검토

최종수정 2008.08.18 10:12 기사입력 2008.08.18 10:12

댓글쓰기

검찰이 제주도 병원 인허가 로비 의혹과 관련해 두번째 출두요구에 불응한 김재윤(43) 민주당 의원에 대해 사전구속영장 청구를 검토 중이다.

18일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박용석 검사장) 이날 오전 김 의원이 팩스로 불출석 의사를 밝혀옴에 따라 영장청구 여부와 시기를 조만간 결정할 예정이다.

김 의원 측은 변호사와 상의를 거쳐 국회 회기 중인데다가 검찰의 '표적수사'에는 응하지 않기로 방침을 정하고 앞으로 또 부른다고 해도 검찰에 나가지 않겠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김 의원은 제주도에 의료단지 설립을 추진해 온 항암치료제 개발업체 N사로부터 병원 개설 인허가 및 관련법 개정 로비 명목으로 작년 7월께 현금 등으로 3억여원을 받은 의혹을 받고 있다.

이에 대해 김 의원 측은 "N사 회장에게 차용증을 쓰고 정당하게 3억원을 빌렸으며 차용증에 이자나 변제기한이 명시돼 있지 않은 점은 친분이 두터운 관계였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돈을 빌린 시기는 김 의원이 N사 회장과 2∼3번째 만난 사이에 불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