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권익위 조직융합위해 교차인사 확대 필요"

최종수정 2008.08.18 12:00 기사입력 2008.08.18 12:00

댓글쓰기

권익위, 민간기업방식 PMI 체계적 시행..미래지향가치 등 '권익위 WAY' 실현


국민권익위원회의 성공적인 조직 융합을 위해 구성원간 교차인사를 확대해야 한다는 진단이 나왔다.

또 교차 인사 후 직원의 고충 상담을 하는 제도적 장치 마련이 필요하고, 조직 구성원들이 공감할 수 있는 인사평가 및 승진제도 재설계가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권익위(위원장 양건)는 행정안전부와 공동으로 조직융합관리진단을 실시해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결과를 도출, 다양한 조직융합관리 프로그램을 체계적으로 시행한다고 18일 밝혔다.

권익위와 행안부는 조직융합관리진단을 하면서 정부 최초로 민간기업에서 활용하는 기업인수합병(M&A) 후속활동(PMI)방식을 도입, 통합부처가 성공적인 통합으로 공동목표달성을 이루도록 했다.

이번 진단은 옛 국민고충처리위원회와 국가청렴위원회, 국무총리 행정심판위원회 등 3개 기관이 하나로 통합되다보니 오랜 기간 다른 행정여건에서 일하면서 비롯되는 문화적 차이로 인해 생길 수 있는 비효율과 갈등을 예방하고 통합의 시너지효과를 단기간에 극대화하기 위해 실시한 것이다.

전체 직원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조직문화융합을 위해 가장 시급하게 해결해야 할 과제가 무엇인가'라는 물음에 가장 많은 27.7%가 '리더의 융합 적극 의지 및 추진력 발휘'를, 23.1%는 '공통부서 및 사업부서 교차 인사확대'를 꼽았다.

또 '공동체 의식 및 응집력 강화를 위한 기회의 장 마련'(15.2%), '일하는 방식의 표준화'(12.4%), '명확한 비전·미션가치체계공유'(12.4%), '신인사제도 구축'(9.2%) 등을 들었다.

'인사융합을 위해 가장 시급하게 해결해야 할 과제는 무엇인가'라는 물음에는 28.1%가 '공정(타당·적정·형평)한 승진관리', 27.6%는 '인사배치 기준의 타당성'을 들어 전체 응답자의 55.7%가 '합리적인 인사기준 마련'이 시급하다고 답했다. 이어 평가관리(17.4%), 교차인사확대(10.7%), 지원부서 보직부여 형평성 여부(9.8%), 보상관리(6.4%) 등을 꼽았다.

조직융합관리 진단팀은 3개 기관이 통합(고충위 233명, 청렴위 175명, 행정심판 58명)됐지만 초기에 위원회 상징물(CI)제작과 교차인사 단행 등 자체적으로 다양한 노력을 한 결과, 통합의 긍정적인 효과가 점차 가시화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조직융합관리진단팀은 통합조직의 정체성과 핵심가치를 담은 미션과 비전을 전 직원이 공감하고 내재화할 수 있는 문화융합관리 발전방안 마련이 필요하고, 3개 기관의 문화적 장점을 살려 업무관행의 개선을 추진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전 직원이 기관의 미션과 비전을 달성하기 위해 공유해야할 핵심가치와 행동규범을 내재화하고, 궁극적으로 질 높은 대국민 서비스를 창출하도록 미래지향가치인 '권익위 WAY'를 형성해야 한다는 것이다.

권익위는 이에 따라 체계적이고 성공적인 조직융합관리를 위해 '권익위 WAY'정립에 나서는 한편 , '교차인사의 단계적 확대 및 지속적 인사관리', '조직운영상 커뮤니케이션 활성화 및 포용적 리더십 강화' 등을 주요내용으로 하는 다양한 조직융합 발전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