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당정 "포털도 언론"…신문법 개정 추진

최종수정 2008.08.18 00:29 기사입력 2008.08.17 16:19

댓글쓰기

정부와 한나라당이 인터넷 포털 뉴스서비스도 언론 영역에 포함시켜 책임을 강화하도록 하는 '신문 등의 자유와 기능보장법'(이하 신문법)을 개정키로 했다.

정부와 한나라당은 13일 국회에서 나경원 제6정책조정위원장과 문화체육관광부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실무당정회의를 열어 이같이 뜻을 모으고 신문법 개정을 추진키로 했다.

이와 관련 나 정조위원장은 17일 "인터넷 포털도 사실상 언론으로서 역할을 하고 있고 책임도 뒤따라야 한다"며 "여론 수렴을 계속해 이번 정기국회에서 개정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당정은 일단 신문법에 규정된 '인터넷 신문'에 포함되는 언론의 영역에 인터넷 뉴스 포털을 포함시켜 포털 사이트에 게재된 기사 때문에 피해를 봤을 경우 언론중재위에 중재 신청을 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책임성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이렇게 되면 뉴스 포털사이트에 게재된 기사가 잘못됐다고 판단되는 경우 피해자는 전화나 인터넷, 서면 등 방법으로 손쉽게 언론중재위에 중재를 신청할 수 있다.

당정은 이밖에도 신문과 방송의 겸영 제한 규정도 IPTV 등장과 방송 디지털화 등 미디어 환경 변화에 따라 규제를 완화하기로 하고 관련 업계 및 전문가들의 의견 수렴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또 방송광고공사의 독점체제를 완화하는 한편 엄격히 구분돼 있는 6개의 방송 분야 법률과 9개의 통신 분야 법률을 한 데 묶어 '방송통신통합법' 체계를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