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쇠고기, 본격 유통단계 접어들어

최종수정 2008.11.27 16:21 기사입력 2008.08.17 10:50

댓글쓰기

미국산 쇠고기 1750톤(t)이 시중에 풀리면서 본격적인 유통 단계에 들어섰다.

17일 국립수의과학검역원에 따르면 지난 달 26일 검역 재개 이후 수입 업체들은 미국산 쇠고기 5410t(350건)에 대해 검역을 신청했고 검역 결과 5391t(346건)이 필증(검역합격증)을 받았다.

이는 지난해 10월 초 등뼈 발견으로 검역이 전면 중단된 뒤 국내 창고에 10개월 이상 쌓여있던 미국산 '뼈 없는' 쇠고기 전체 물량 5300t을 웃도는 규모다.

지난해 같은 시점 미국에서 한국행 수출 검역까지 마치고 롱비치항구 창고 등에 발이 묶였던 4000t 규모의 미국산 쇠고기도 지난 주부터 속속 한국으로 들어오고 있다.

현재까지 수입된 미국 내 선적 대기 물량은 1370t으로 이 가운데 718t(44건)은 검역까지 합격한 상태다.

미국 내 대기 물량의 경우 수출검역증에 반드시 '2007년 10월 5일 이전에 도축된 30개월 미만 쇠고기'라는 문구가 있어야 하며 이 표시가 없는 물량은 모두 검역 불합격 판정을 받는다.

또 검역원은 비공식 집계를 통해 검역을 통과한 전체 미국산 쇠고기 5319t 가운데 1747t이 창고에서 수입업자 손에 넘겨진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나머지 약 2500t의 경우 수입업체가 합격증을 받고도 유통 시기를 저울질하며 검역 창고에 쌓아 둔 물량이다.

검역원 관계자는 "냉동 쇠고기의 유통기한(1년)을 감안할 때 수입업자들이 오는 10월 이전, 특히 추석 대목에 맞춰 창고 보관 물량을 모두 찾아 유통시킬 가능성이 크다"며 "최근 최근 비행기에 실려 샘플용으로 들어오는 LA갈비 등 뼈 있는 미국산 쇠고기 역시 추석을 앞두고 8월 말부터는 많은 양이 배편을 통해 본격 수입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