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야구, 일본 격파 '파죽의 3연승'(상보)

최종수정 2008.08.16 23:52 기사입력 2008.08.16 23:39

댓글쓰기

한국야구가 숙적 일본을 이기고 파죽의 3연승을 이어갔다.

16일 베이징 우커송구장에서 열린 2008 베이징올림픽 야구 예선 풀리그 일본과의 4차전에서 한국은 2-2로 맞선 9회 초 대거 3점을 뽑아내며 5-3 승리를 거뒀다.

예선 첫 경기에서 강호 미국을 8-7로 무찌른 대표팀은 14일 약체 중국전과 경기에서 우천으로 인한 서스펜디드 판정(17일 오후 6시 재개)을 받으며 주춤했지만 까다로운 상대인 캐나다와 일본을 연파하며 전승 휘파람을 불었다.

승부처는 9회로 한국은 2-2로 맞선 9회 초 선두타자 김동주의 안타에 이어 이대호의 '깜짝' 희생번트로 1사 2루를 만들었다. 이진영이 플라이로 물러난 뒤 진갑용의 볼넷으로 잡은 2사 1, 2루 찬스에서 대타 김현수가 일본 세 번째 투수 이와세 히토키의 3구째를 받아쳐 중전 1타점 적시타를 때려냈다.

한국은 김현수의 도루로 2사 2, 3루 찬스를 만든 뒤 이종욱의 기습 번트 때 3루에 있던 진갑용이 홈을 밟았고, 상대 포수 아베 신노스케가 이종욱의 2루 도루를 막으려고 던진 공이 뒤로 빠진 사이에 3루에 있던 김현수까지 홈을 파고들어 순식간에 5-2로 달아났다.

9회말 일본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김광현, 윤석민에 이어 9회 말 한기주가 마운드에 오르자 6회 2점 홈런을 친 아라이 다카히로가 3루타를 치고 나갔다. 이나바 아츠노리의 3루 강습 타구를 김동주가 제대로 처리하지 못하는 사이에 아라이가 홈을 밟아 1점을 따라붙었고, 무라타 슈이치의 2루타로 무사 2, 3루 위기가 이어졌다.

한기주 대신 마운드에 오른 권혁이 아베를 좌익수 플라이로 돌려세웠고 잠수함 투수 정대현이 사토 다카히코를 헛스윙 삼진, 마지막 타자 모리노 마사히코를 내야 땅볼로 처리한 뒤 두 손을 번쩍 치켜들었다.

한편 한국은 17일 경기가 없는 날이였지만 지난 14일 우천으로 중단된 중국과의 경기를 오후 6시부터 진행하게 된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