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시, 러시아 무력 사용 비판

최종수정 2008.08.15 22:46 기사입력 2008.08.15 22:43

댓글쓰기

"냉전시대 끝났다. 위협ㆍ협박 중단하라"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이 러시아의 그루지야에 대한 무력 사용을 비판했다.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15일 러시아에 "냉전시대가 끝났다"며 무력을 이용한 그루지야에 대한 위협과 협박을 중단하라고 강조했다.

부시 대통령은 또 그루지야에서 군대를 철수하겠다는 약속을 존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부시 대통령은 이날 텍사스의 크로퍼드 별장으로 휴가를 떠나기 앞서 백악관에서 성명을 통해 "위협과 협박은 21세기 외교정책으로 용납되지 않는다"며 이 같이 말했다.

부시 대통령은 이어 "러시아는 모든 그루지야 영토에서 군대를 철수하겠다는 약속을 반드시 존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부시 대통령은 구(舊)소련에 소속됐던 그루지야 국민은 자유를 선택했다며 "우리는 그들을 버리지 않을 것"이라며 선거를 통해 민주적으로 세워진 그루지야 정부에 대한 변함없는 지지를 약속했다.

한편 그루지야 사태 해결을 위해 외교적인 중재 노력을 벌이고 있는 라이스 장관은 이날 니콜라 사르코지 프랑스 대통령과 회담을 마치고 그루지야로 가는 비행기 안에서 "미국은 그루지야에 국익을 보호받지 못하는 휴전협정에 서명하라고 요청하지 않을 것"이라며 자신의 임무는 그루지야에서 러시아의 철군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