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소녀시대 '침묵사건'이겨냈나.. 화려한 무대 선보여

최종수정 2008.08.15 23:00 기사입력 2008.08.15 18:2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신문 고재완 기자]'소녀시대, 침묵사건을 이겨냈나'

지난 6월 7일 '드림콘서트' 일명 '침묵사건'을 겪었던 소녀시대는 15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열린 'SM타운 라이브(SMTOWN LIVE)' 08'(이하 SM콘서트) 1부에서 '미키(Mickey)', '컴플리트(Complete)', '해주고 싶은 얘기' 등 3곡을 연달아 불렀다.

이날 동방신기의 팬클럽 '카시오페아'와 슈퍼주니어 팬클럽 '엘프' 등은 초반 환호성을 지르며 호응을 해주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소녀시대의 팬클럽 '소원'은 많은 인원이 참석하지 않아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날 소녀시대 멤버들은 '미키'로 신나는 무대를 선보인 후 "팬들이 신청해주시고 싶은 '컴플리트'와 '해주고 싶은 얘기'를 들려 드리겠다"며 분위기를 잔잔하게 만들었다. 이후 관객들은 조용한 분위기에서 소녀시대의 노래를 감상했다.

지난 '드림콘서트'에서는 '카시오페아'와 '엘프', SS501의 팬클럽 '트리플에스'의 연합체 '트리플'이 소녀시대가 공연을 펼친 10분 내내 침묵으로 일관해 논란을 불러 일으킨 바 있다.

한편 이날 소녀시대를 비롯해, 보아, 샤이니, 슈퍼주니어, 동방신기, 천상지희가 출연한 'SM타운 라이브 08'은 4만 5000여명의 관객이 들어찬 가운데 잠실이 떠나갈 듯한 함성으로 폭발적인 호응을 얻었다.

고재완 기자 star@asiaeconomy.co.kr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