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라크서 女자폭테러.. 수십명 사상

최종수정 2008.08.15 10:24 기사입력 2008.08.15 05:22

댓글쓰기

이라크 바그다드에서 남쪽으로 50㎞정도 떨어진 이스칸드리야시 노상에서 14일 오후(현지시간) 여성 1명이 자살 폭탄테러를 벌여 최소 18명 숨지고 70여명이 부상했다고 AP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폭탄테러를 당한 피해자는 대부분 시아파 성지인 카르발라로 향하던 순례객으로, 여성과 어린이도 다수 포함됐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이들 순례객이 카르발라로 향하는 도중 저녁식사 시간을 맞아 길가에서 쉬고 있을 때 한 여성이 순례객 무리로 다가오더니 자살 폭탄테러를 감행했다.

이와함께 이날 오전 바그다드에서도 소형 폭탄 2발이 터져 2명이 죽고 16명이 부상했는데 경찰은 이 사건 역시 시아파 순례객을 겨냥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앞서 지난달 28일에도 바그다드에서 시아파 축제일을 하루 앞두고 여성 3명이 자살 폭탄테러를 자행, 최소 32명이 죽고 100여명이 다치는 대형 인명피해가 났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