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품수수 의혹' 김재윤 불출석.. 檢, 소환 재통보(종합2보)

최종수정 2008.08.14 13:58 기사입력 2008.08.14 11:04

댓글쓰기

항암제 개발업체 N사 3억원 전달 정황 포착..김 의원측 "혐의 사실 무근" 오늘 오전 직접 해명회견"

<<향후 검찰측 대응방향 추가>>

제주 특별자치도내에 일본 의료법인의 영리병원 설립 인허가 로비와 관련해 수억원대의 금품수수의혹을 받고 있는 김재윤(43ㆍ제주도 서귀포시-남제주군) 민주당 의원이 14일 검찰이 피내사자 신분으로 출석하라는 요구에 불응했다. 검찰은 즉각 다음주초까지 나와 줄 것을 재차 요구했다.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부장 박용석) 관계자는 "김 의원측이 이날 출석요구에 응하지 않겠다는 뜻을 피력해 왔다"며 "다음주초에 나오라고 재통보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석유공사 임직원의 비위혐의와 관련한 계좌추적을 벌이던 중 항암치료제 개발업체인 N사가 김 의원측에 3억여원을 전달한 정황을 포착하고, 로비에 가담한 김 의원 동생(40)을 체포해 조사한 뒤 전날 밤 늦게 귀가시켰다.

김 의원은 지난해 일본의 한 의료재단과 손잡고 제주도에 영리법인 병원을 만들 계획을 갖고 있던 N사로부터 "병원 설립 허가가 나오도록 관련법을 개정해 달라"며 로비를 받았다는 의혹을 받아 왔다.

일본의 한 의료법인은 N사를 국내 파트너로 삼아 지난해 7월 제주도와 외국계 영리의료기관 설립에 대한 양해각서(M0U)를 체결하고 제주도에 의료단지를 만드는 사업을 추진해 왔다.

김 의원 동생 김씨는 N사에 이사급 직원으로 영입돼 6개월여 동안 급여 등 명목으로 3000만원을 받았으며 사업이 지지부진하자 지난해 가을 N사를 퇴직한 상태다.

검찰은 김 의원에 소환에 계속 불응할 경우 회기 중인 국회에 체포동의요청서를 보내 동의를 얻은 뒤 김 의원을 강제 구인하는 방안도 신중히 검토하고 있다.

한편 김 의원측은 검찰의 수사에 강력 반발하고 있다.

김 의원측은 "검찰로부터 출석요구를 받았지만, 일단 국회일정도 있고 해서 출석할수가 없음을 알렸다"며 "혐의는 사실무근"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오늘 오전 11시에 직접 국회에서 기자브리핑을 통해 해명할 계획이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