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정세균 "광복절 이름 변질 적절치 않다"

최종수정 2008.08.14 10:41 기사입력 2008.08.14 10:39

댓글쓰기

"김재윤 로비의혹, 물타기·음모론" 주장

정세균 민주당 대표는 14일 "광복절을 이상한 이름으로 변질시키는 것은 온당치않다"며 사회 일각의 '건국절' 추진 움직임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정 대표는 이날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정부수립 60주년 및 63주년 8.15 광복절 기념조찬회'에서 축사를 통해 "1945년 8월15일은 일본의 압제를 벗어나 주권을 회복한 날인데 광복절을 건국절로 바꿔야 된다는 논란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한국 헌법에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법통을 잇는다고 명시돼 있고 이승만 전 대통령도 대통령 당시 스스로 '건국 30년'이라는 말을 했었다"며 "1948년은 한국 정부가 수립된 해"라고 지적했다.

정 대표는 국회 장기 파행과 관련, "국회가 금메달을 못따더라도 실격은 안해야 되는데 잘못하면 실격하게 생겼다"면서 "여야가 정직하게 대화와 타협을 통해 국민을 섬기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민주당은 소속 김재윤 의원이 병원 인허가 로비 의혹과 관련해 검찰의 소환통보를 받은 것에 대해 "정치보복의 신호탄"이라고 강하게 반발하면서도 사태의 추이에 촉각을 세우고 있다.

수뢰혐의를 받고 있는 김진억 임실군수가 민주당 지도부 등에 구명 로비 차원에서 억대의 금품을 제공했다는 설까지 터져나오면서 긴장하는 기색이 역력하다.

일단 민주당은 잇단 비리 연루 의혹이 터져나오는 것과 관련, 정권의 '표적수사', '물타기'일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하고 있다.

원혜영 원내대표는 이날 고위정책회의에서 "이명박 대통령이 강력한 사정 발언을 한 이후 이 사건이 발생한 것은 야당 의원에게 정치보복을 하겠다는 신호탄"이라며 "여권의 다른 사건은 보도 듣도 못한 금융조사부 등에서 조사하고 유독 이 사건을 대검 중수부에서 조사하는 것은 대통령의 뜻을 받든 검찰의 물타기 수사가 아닌가"라며 끝까지 투쟁할 뜻을 밝혔다.

안민석 의원도 "돈 문제에서 결벽증에 가까울 정도로 철저했던 김 의원이 뇌물 스캔들의 중심에 서있다"며 "시기적으로 대통령이 정치권 사정을 얘기한 것과 맞닿아 있어 여러 추측을 하게 한다"고 정권 차원의 음모론을 제기했다.

김재윤 의원측은 "로비 의혹은 사실이 아니고 돈을 받았다는 것도 사실과 다르다"고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또 이날 오전 11시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사실무근'임을 소상히 밝히겠다는 입장이다.

양혁진 기자 yhj@asiaeconomy.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