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재윤 의원, '수억원대 금품수수' 의혹

최종수정 2008.08.13 15:18 기사입력 2008.08.13 15:06

댓글쓰기

檢, '영리병원 로비' 관련 금명소환.. 김씨 동생 오늘중 구속여부 결정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박용석 검사장)는 13일 외국 영리법인 병원 인허가 로비 의혹과 관련해 업체로부터 수억원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로 김재윤 민주당 의원을 금명간 소환조사할 방침이다.

이와관련 검찰은 김 의원(제주 서귀포 지역구)과 함께 로비에 가담한 혐의가 있는 동생 김 모씨(41)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혐의로 체포해 조사 중이며 오늘 저녁까지 구속영장 청구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검찰에 따르면 김 씨는 일본의 한 의료재단법인과 국내 협력사인 N사가 제주특별자치도의 허가를 받아 제주도에 의료단지를 설립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관계 기관이나 공무원을 상대로 로비를 벌였다는 의혹을 받고있다.

석유공사 임직원의 비리 의혹 수사중인 대검 중수부는 N사에 대한 계좌추적 과정에서 이같은 첩보를 입수하고, 이미 N사 대표도 소환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김 의원을 조만간 불러 동생을 N사에 취직시켜준 경위와 금품 수수 여부, 제주도 및 보건복지가족부 등 관계기관을 대상으로 한 청탁 여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검찰은 또 제주도에 수사관을 보내 관련 기관 등에서 자료를 확보하는 한편 현지 영리병원 인허가 관련 담당 공무원 등을 상대로 수사를 확대할 예정이다.

일본 의료재단법인은 N사와 함께 작년 7월 제주특별자치도와 외국영리의료기관 설립에 관한 3자간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제주도에 의료단지를 만드는 사업을 추진했었다.

김 의원의 소개로 N사에 취직한 김 의원의 동생은 의료단지 설립 추진 업무를 맡았으나 작년 가을 회사를 그만 둔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 관계자는 "김 의원에 대해 주내에 조사해야 할 것 같다"며 "소환이 될 경우 피의자신분이 될수도 아닐수도 있다"고 말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