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서울푸드페스티벌, 22일부터 서울 곳곳서 열려

최종수정 2008.08.13 11:15 기사입력 2008.08.13 11:15

댓글쓰기

'2008 서울푸드페스티벌'이 오는 22일부터 31일까지 10일간 청계광장, 경희궁, 서울역사박물관, 남산골한옥마을, N서울타워 등 서울 곳곳에서 열린다.

'서울의 맛(Taste of Seoul)'을 주제로 개최되는 이번 행사는 궁중음식 소개, 한국 대표음식 소개, 다례·다과문화 소개, 사계절음식 소개, 한식조리강연, 푸드퍼포먼스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서울시 관계자는 "우리 한식의 우수성을 세계에 알리고 한국의 고유한 음식문화를 서울의 새로운 관광아이템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마련됐다"며 "시민들과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한식에 담긴 정성과 맛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행사기간중 청계광장에서는 음식이 곧 보약이라는 우리조상들의 메시지를 담고 있는 '오미음식'이 소개되고 불고기, 비빔밥 등 한국의 대표음식도 선보인다.

레오강, 김소희, 레이먼킴, 김상민, 박재영 등 한식을 세계화한 유명 요리사들이 참여하는 한식조리 시연회와 B보이 공연, 세계의 공연, 퓨전국악 공연 등 풍성한 문화공연이 함께 어우러진다.

경희궁에서는 조선시대 임금님 수랏상과 궁중다례상, 궁중어주상 등을 통해 궁의 음식문화를 체험하고, 임금님 행차와 궁중무용 등을 통해 궁중생활을 엿보는 기회를 제공한다.

서울역사박물관에서는 다례·다과 체험 행사가 펼쳐진다. N서울타워에서는 김치, 비빔밥, 불고기, 삼계탕을 맛볼 수 있으며 칵테일쇼, 철판요리쇼 등 푸드 퍼포먼스와 300인분 비빔밥 만들기에 이은 무료 시식행사도 개최된다.

남산골한옥마을에서는 우리 조상들이 세시풍습에 따라 즐겼던 떡국, 수리취떡 등의 명절음식과 구절판, 묵냉국 등의 사계절음식이 소개되고 봉산탈춤, 하회별신굿 등 재미있는 민속공연과 민속놀이를 체험할 수 있다.

이밖에 슬로우 푸드 캠페인, 행사장 주변 음식점들이 자율적으로 참여하는 음식점 자율 할인행사(10%), 여러 행사장을 방문해 다양한 한식을 경험하고 기념품도 받을 수 있는 스탬프 랠리 등도 마련된다.

한편, 음식을 소재로 기네스 세계기록에 도전하는 '2008 서울기네스푸드페스티벌'의 첫번째 행사인 '서울푸드파이터대회'가 오는 23일 오후 3시부터 청계광장에서 개최된다.

매운 고추 많이 먹기와 핫도그 많이 먹기, 레몬 빨리 먹기 등 이색 기록에 도전하는 행사가 열리며, 한국기록 수립시 한국기록원에서 인증서를 전달하고 영국 기네스 협회로 기록등재를 신청할 계획이다.

조영주 기자 yjcho@asiaeconomy.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남궁민, 벌크업에 약물 논란…"논란 있을 만한 몸 아닌데?" 남궁민, 벌크업에 약물 논란…"논란 있을 만한...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