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 노동생산성 미국의 41% 수준

최종수정 2008.08.11 07:50 기사입력 2008.08.10 21:27

댓글쓰기

시간당 20.4달러.. OECD 국가 중 최저

우리나라 근로자의 시간당 노동 생산성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들 가운데 최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미국과 비교하면 41% 수준에 머물렀다.

10일 기획재정부와 OECD에 따르면, 2006년 기준 한국 근로자들의 시간당 노동생산성은 20.4달러로 OECD 회원국 평균(38달러)의 54%에 머물렀다. 이는 OECD 회원국 가운데 터키(14.6달러), 멕시코(16달러), 폴란드(19.3달러)에 이어 4번째로 낮은 것
으로, 미국(50.4달러)의 41% 수준에 그치는 수준이다.

OECD는 국가별 노동생산성을 비교할 때 국민총생산(GDP)을 근무시간(취업자수×평균근로시간)으로 나눈 수치를 활용하고 있다. OECD의 노동생산성은 근무시간당 GDP를 나타내기 때문에 여기에는 노동자의 능력이나 근면함 이외에 생산효율성과 기술수준 등 복합적 요인이 작용한다.

OECD 회원국 중 노동 생산성이 가장 높은 국가는 룩셈부르크로 시간당 72.2달러에 달했으며 노르웨이(71달러)로 뒤를 이었다.

미국을 비롯해 프랑스(49.9달러), 독일(47달러), 스위스(40.3달러) 등도 시간당 40달러를 넘었으며, 일본 35.6달러, 스페인 39.4달러, 이탈리아 38.1달러, 아이슬란드35.8달러를 기록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