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러 병력이동, 그루지야와 전면전 임박(종합)

최종수정 2008.08.09 05:41 기사입력 2008.08.08 22:17

댓글쓰기

러시아가 그루지야 공군기지 폭격에 이어 병력과 전차를 접경지역으로 이동시키면서 현지 상황이 사실상 전면전이 임박한 것으로 보인다.

8일 외신에 따르면 러시아 전투기들이 그루지야 수도 인근 공군기지를 폭격한데 이어 일단의 러시아 군 병력이 전차를 대동하고 남오세티아의 수도 츠힌발리로 이동하고 있다. 츠힌발리는 현재 그루지야의 영향력 아래 있어 사실상 양국의 군사적 충돌은 피할 수 없을 전망이다.

양국의 분쟁은 친 러시아 국가인 남오세티아와 그루지야의 분쟁에서 러시아가 남오세티아를 측면 지원하면서 발생했다.

그루지야는 폭격 이후 3시간 동안 한시적 휴전을 선언한 뒤 츠힌발리에서 자국 여성들과 어린이 등 민간인들이 모두 빠져나가도록 하면서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베이징(北京) 올림픽 개막식에 참석 중인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총리가 남오세티아와의 전쟁을 기정사실화 하는 발언을 한 사실이 전해지면서 전쟁 발발은 기정 사실화 됐다.

러시아를 등에 업은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남오세티아 대통령 역시 강경 대응 입장을 천명했다.

미하일 사카쉬빌리 그루지야 대통령은 이와 관련해 "러시아를 상대로 우리의 국경선을 확보하기 위해 전 국민이 싸울 것"이라며 전의를 불태웠다.

지난달 군 병력을 5천명 늘어난 3만5000명으로 증강시킨 그루지야는 이날 예비군 동원령을 내렸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