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융위 "中企 지원여력 충분"

최종수정 2008.08.08 11:27 기사입력 2008.08.08 11:24

댓글쓰기

금융위원회가 금리인상에 따른 중소기업 부담 가중 우려와 관련, 정부의 중소기업 지원여력이 충분하다고 밝혔다.

임승태 금융위 사무처장은 8일 기자들과 만나 "경기가 안 좋아지는데 한계기업들이 더 어려워지는 것 아니냐는 시장의 우려가 있지만,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은 걱정 없다"고 말했다.

임 처장은 "산업은행을 분할해 설립하는 한국개발펀드(KDF)가 생기면 10조원 정도의 자금이 확보된다"며 "국제결제은행 자기자본비율(BIS)을 적용하면 10배(100조원) 정도를 한계 상황에서 쓸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임 처장은 또 "신용등급 B~BBB 등급, 업력 5~10년의 기업들이 중복지원을 받아 효율성이 떨어진다"며 "KDF 설립을 계기로 중복지원을 줄이는 등 중소기업 지원 방식을 바꿀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신용도 B 이하와 신규 창업, 기술형 벤처기업 등은 기술보증기금과 신용보증기금에서 담당하고, B~BBB 등급은 KDF가 하면된다"며 "그 이상의 기업은 시장기능에 따라 시중은행이 해야한다"고 말했다.

임 처장은 "이렇게 되면 지원 기업이 늘어나며, 중소기업도 경기하강 상황에서도 큰 어려움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임 처장은 최근 금융시장에서 제기되는 9월 유동성 위기설과 관련해 민감하게 반응할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임 처장은 "채권 만기와 외화유동성을 근거로 하는데 미약하다"며 "외국인이 주로 갖고 있는 채권인 국공채와 통안채는 정부가 물량 조절을 통해 충격을 흡수할 수 있다"며 "9월만기 외국인 보유 채권 규모도 6조원대로 줄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외환 유동성도 별다른 문제가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며 "다만 건설부분과 저축은행 의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대출 부실 가능성은 철저하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