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 '엘란트라', 중국서 인기

최종수정 2008.08.08 09:51 기사입력 2008.08.08 09:47

댓글쓰기

7월중 중국의 승용차 판매가 6.8% 증가했다. 그러나 이 증가폭은 2년만에 최저수준이다.

유가급등으로 소비자들의 신차구매가 주춤거린 것으로 보인다.

중국자동차협회가 밝힌자료에 의하면, 중국의 7월중 자동차판매는 488,200대에 달했다. 올들어 7월까지의 판매는 410만대로 16% 증가했다.

유가급등이외에도, 중국정부가 환경오염을 줄이기 위해 올림픽기간중 베이징시내로의 승용차 진입을 금지한 것도 자동차 판매의 부진 이유로 꼽힌다.

한편, 올들어 7월까지 중국에서 가장 잘 팔린 승용차 10위 가운데 현대의 엘란트라가 8위를 차지했다. 1위는 상하이폭스바겐이 생산한 '싼타나'가 차지했다.
다음은 톱10 순위.

순위 모델명 판매대수(1~7월) 생산회사

1 싼타나 129,355 상하이 폭스바겐

2 제타 126,996 FAW-폭스바겐

3 엑셀 104,548 상하이 제너럴 모터스

4 코로라 98,793 텐진 FAW 도요타

5 어코드 90,881 광주 혼다

6 캄리 88,440 광주 도요타

7 QQ 85,471 체리

8 엘란트라 75,113 베이징현대

9 지알리 72,630 텐진 FAW 지알리

10 포커스 72,228 장안 포드 마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