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만수 장관 "기업들 제품가격 빨리 내려라"(상보)

최종수정 2008.08.08 10:08 기사입력 2008.08.08 08:53

댓글쓰기

정부는 8일 최근 유가 및 원자재값이 하락함에 따라 기업들이 이를 가격에 조속히 반영해 줄 것을 적극 촉구했다. 또한 유통과정에서의 턱없이 높은 중간비용을 줄이기 위한 근본적 대책을 세우기로 했다.

이날 강만수 기획재정부 장관은 과천청사에서 제4차 위기관리대책회의를 열고 "기업들이 원자재 수입가격이 올라갈 때는 이를 가격에 빨리 반영하고 내려갈 때는 늦게 반영하는 경향이 있다"며 "최근 유가하락으로 정유업계에서 공급가격을 내리고 있는 만큼 기업들도 하락요인을 제품가격에 빨리 반영해달라"고 말했다.

강 장관은 최근의 물가상승이 쉽사리 진정되지는 않을 것이라 내다봤다.

강 장관은 "유가가 두바이유 기준으로 115달러 이하로 떨어지고 밀가루 가격도 부셀당 7달러 수준으로 하락하는 등 원자재값이 떨어지고 있지만 물가상승 이전인 2006년말 가격으로 돌아가기는 쉽지 않다"며 "8·9월까지는 고유가로 인한 물가상승이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 장관은 특히 물가 안정을 위해서 유통구조를 근본적으로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 장관은 "우리나라의 유통마진은 일본의 55%보다 훨씬 높은 대략 77% 정도"라며 "이같은 유통비용을 줄이고 물류체계 뿐만 아니라 유통구조의 근본적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예를 들어 칠레산 와인인 몬테스알파의 경우 우리 가격은 3만8000원인데 일본은 1만6257원"이라고 소개했다.

또한 그는 "지난달 24일 기준으로 빅맥지수를 보면 미국에서 3달러 57센트인 맥도날드 햄버거 가격이 일본은 2달러 62센트, 태국은 1달러 86센트인데 비해 우리나라는 3달러 14센트에 달한다"면서 "우리나라가 상대적으로 물가가 비싼 것은 인건비 등의 종합적 요인이 있겠지만 유통구조나 판매업의 영세성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고유가 대비 에너지 관련 대책에 대해서 강 장관은 "고유가에 대비해 에너지절약 및 에너지구조개혁대책은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며 "에너지 효율이 우리나라의 3배인 일본 수준으로 끌어올리기 위해 장기게획을 마련해 에너지 생산성을 높이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