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품질경영 효과' 현대車 내구성 평가 급상승

최종수정 2008.08.08 09:00 기사입력 2008.08.08 09:00

댓글쓰기


정몽구 회장의 품질경영에 힘입어 현대차의 내구성 평가가 수직 상승했다.

현대차는 7일 미국의 시장조사기관인 제이디파워(J.D. Power)가 실시한 내구품질조사에서 일반브랜드 중 6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내구품질조사 이래 최초로 상위권에 진입한 것.

현대차는 올해 제이디파워의 내구품질조사에서 전년보다 28점이 향상된 200점을 받아 일반브랜드 중에서 전년도 13위보다 7단계 상승한 6위에 랭크됐다.

특히 산업평균 향상치인 10점에 비해 약 3배 높은 상승률을 기록해 신차 품질뿐 만 아니라 내구 품질에 대해서도 평가가 급상승했다.

모델별로는 베르나가 한국차 최초로 소형차(Sub-compact) 부문에서 도요타의 싸이언(Scion) xA를 제치고 최우수상을 차지했다. 최근 미국시장에서 고유가로 인해 수요가 늘고 있는 소형차 시장에서의 판매에도 긍정적인 영향이 있을것으로 보인다.

제이디파워의 내구품질조사는 구매 후 3년이 지난 차량을 대상으로 이뤄진다. 엔진, 변속기, 주행, 조향 등의 147개 세부항목에 대해 자동차 100대당 불만 건수를 점수화 한 것으로 점수가 낮을수록 내구품질이 높다는 뜻.

이번 조사는 지난 2004년 11월에서 2005년 4월 사이에 차량을 구매한 미국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현대차는 베르나, 아반떼, 싼타페 등 7개 차종이 이번 조사대상에 포함됐다.

현대차의 한 관계자는 “내구품질은 차량구입시 지대한 영향을 미치는 중고차 가격 및 차량 잔존가치와 연관돼 이번 결과를 통해 브랜드 가치 향상은 물론 현지 판매도 크게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품질 향상에 대해 정몽구 회장이 강조하는 품질경영과 현장경영의 결과인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정 회장은 글로벌 메이커 도약을 위해 품질개선을 가장 강조해 왔다. 특히 국내외 현장을 직접 돌아보며 전사적인 품질개선을 현장에서 지휘해 왔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