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충북 청주테크노폴리스 ‘본격화’

최종수정 2008.08.08 08:11 기사입력 2008.08.08 08:11

댓글쓰기

사업시작 1년만에 오늘 지구지정...보상협의 본격화 될듯

충북 청주테크노폴리스(첨단산업단지) 조성사업이 8일 지구지정 고시돼 연내 착공될 전망이다.

청주테크노폴리스 조성사업은 청주시 강서 2동(향정·외북·내곡·화계·문암·송절동) 일대 325만 5162㎡(98만 4686평) 부지에 총 사업비 1조 2087억 원을 투입하는 대규모 사업으로 사업 주간사인 청주테크노폴리스㈜는 신영을 주간사로 7개사가 컨소시엄으로 구성돼 있다.

청주시는 지구지정에 따라 보상협의회를 구성해 주민들이 결성한 보상대책위원회와 손실보상 등 각종 문제를 협의할 계획으로, 각종 보상을 위한 지장물 등 물권조사를 이달 중 실시하고 다음 달엔 토지감정평가를 시작해 10월 초에는 확정 보상액을 결정, 소유자들에게 통보할 예정이다.
동시에 첨단산업단지 실시설계 작업에도 박차를 가해 오는 11월 말경 실시계획 인가를 마치고 연내 착공에 들어갈 계획이다.

청주테크노폴리스 조성사업으로 인해 이주해야 할 주민은 460여 세대로 집계됐으며, 영업권 보상 대상이 되는 카센터, 음식점 등 각종 소규모 점포는 36개다. 이장해야 할 분묘는 지구 내 묘지 600여 기 중 제척지역을 감안하면 200여 기로 추산된다.

청주시 관계자는 "사업지구 내 이주민 대책과 토지, 건물 등 보상문제를 원만히 해결해나가는 것이 과제“라며 “사업지구 내 ‘주민의견 수렴 전담사무실'을 설치하고 제반 민원을 원만히 해결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