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수반 유적 2건, 문화재 등록예고

최종수정 2008.08.08 07:56 기사입력 2008.08.08 07:56

댓글쓰기

서울 신당동 박정희 대통령 가옥, 서교동 최규하 대통령 가옥

문화재청은 8일 서울시내에 있는 역대 정부수반 유적 ‘신당동 박정희 가옥’과 ‘서교동 최규하 가옥’을 등록문화재로 등록예고했다.

‘신당동 박정희 가옥’(서울시 중구 신당 5동 62-43)은 박 대통령이 1958년 5월부터 1961년 8월 국가재건최고회의 의장관사로 옮길 때까지 가족과 생활했고 1979년 서거 뒤엔 유족들이 살았던 집이다. 이 집은 특히 박 대통령이 5.16군사정변을 계획, 지휘한 곳으로서 한국현대정치사에 있어 중요한 역사현장이다.

‘서교동 최규하 가옥’(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467-5)은 1972년 최 대통령이 직접 지어 1976년 삼청동 국무총리공관으로 옮길 때까지, 1980년 대통령 사임 뒤부터 2006년 서거 때까지 살았던 곳이다. 역대 대통령의 사저일 뿐 아니라 생전에 검소했던 생활상과 유품들이 그대로 보존돼 있어 역사적·자료적 가치가 큰 것으로 평가된다.

서울에 있는 역대 정부수반유적에 대한 문화재등록은 서울시의 대한민국정부수립 60년 기념사업의 하나로 추진 중이다. 문화재청은 이들 유적에 대한 보수정비 및 활용사업 등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문화재로 지정되거나 등록된 정부수반유적은 전국적으로 △안국동 윤보선 가(사적 제438호) △이화장(서울시기념물 제6호) △장면 가옥(등록문화재 제357호) 등 7건이다.

문화재청은 30일 동안의 문화재등록예고를 거쳐 소유자를 비롯한 각계의견을 들은 뒤 문화재위원회의 심의 등을 거쳐 문화재로 등록할 예정이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