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D "8세대 LCD생산라인 행사, 우리도 888"

최종수정 2008.08.08 08:08 기사입력 2008.08.08 08:08

댓글쓰기

LG디스플레이(대표 권영수)가 8일 오전 8시 8분 파주 P8공장에서 8세대 LCD 생산라인의 장비 반입식 행사를 갖는다.

마침 이날은 숫자 8을 좋아하는 중국에서 8시 8분 베이징 올림픽 개막식이 열리는 날. 같은 시각에 반입식 행사를 갖는 것 역시 중국 시장에 대한 LG디스플레이의 진출 의지로 풀이된다.

권영수 LG디스플레이 사장은 "중국의 TV시장이 급속도로 성장해 패널업체들의 진출이 빨라지고 있다"면서 "중국에서의 선전을 기원하기위해 숫자 8이 겹치는 8월8일 8세대 장비를 반입키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권 사장은 또 이날 행사의 인삿말을 통해 "8세대 LCD 생산라인은 기존의 공장건설 및 생산관련 노하우를 모두 집약한 최고의 생산라인으로 만들어 2011년 확실한 1등을 달성하기 위한 발판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행사를 갖는 8세대 LCD 생산라인은 내년 연말까지 약 8만 3000장(유리기판 투입기준)의 생산 규모를 갖출 예정이다. 특히 32·47·55인치 등 대형 TV용 LCD 패널을 주로 생산할 계획이며, 투자 금액은 약 2조5000억원이다.

지난해 10월에 투자 계획을 발표한 이후 클린룸 공사 등을 거쳐 이번에 그 첫 번째 생산 장비를 입고하게 된 LG디스플레이 8세대 LCD 생산라인은 앞으로 후속 장비의 입고 등 생산라인 구축 과정을 거쳐 내년 1분기에 본격적인 양산 가동에 들어갈 예정이다.

또한 LG디스플레이는 이번 8세대 LCD 생산라인의 성공적인 셋업을 위해 각 공장에서 특별히 엄선한 베테랑 직원들만을 한데 모아 70여명으로 구성된 '드림팀'까지 결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드림팀'은 '신규 라인은 불가피하게 시행착오가 따른다'는 기존의 고정관념을 깨고 과거에 축적된 노하우를 활용, 8세대 LCD 생산라인을 최고의 생산라인으로 만들겠다는 의지에서 결성됐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서효원 경기도 부지사, 유화선 파주시장 등 경기도 및 파주시 관계자들과 권영수 사장, 변재환 노동조합 위원장 등 회사 임직원, 주요 협력회사 임직원들이 참석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