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징계는 부당" KBS 본부장 등 가처분신청

최종수정 2008.08.08 10:58 기사입력 2008.08.07 12:00

댓글쓰기

전국언론노조 KBS 본부 본부장 박모(43)씨 등 3명은 언론노조의 제명 및 해임 징계는 부당하다며 징계효력정지 가처분신청을 7일 서울중앙지법에 제출했다.

이들은 언론노조의 징계결의가 부당하기 때문에 법원의 최종 본안 판결이 나오기 전까지 징계의 효력을 정지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들은 소장에서 "언론노조는 노조 규약 및 결의사항을 위반했다는 등의 이유로 징계결의했다지만, 실질적인 이유는 정연주 KBS 사장의 퇴임에 찬성하고 언론노조의 회계부정 사건 이후 지속적인 개혁요구를 해왔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박 본부장은 KBS 본부 본부장일뿐 아니라 언론노조 부위원장을 겸하고 있기 때문에 언론노조 규약상 조합원 징계가 아닌 임원에 대한 탄핵절차를 적용해야 한다"며 "언론노조의 징계결의는 절차상 하자가 있어 효력을 인정받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이어 징계사유와 관련 "KBS 본부 비대위에서 언론노조 위원장에 대한 직무정지가처분 신청 결의를 유도한 바 없다"며 "또한 KBS 본부 비대위에서 언론노조 대위원회 불참을 결의한 바가 없고 오히려 언론노조의 횡포로 인해 대의원회에 참석하지 못했을 뿐"이라고 덧붙였다.

언론노조는 지난달 31일 비상대책위원회를 열고 박씨에 대해 제명을, KBS 본부 부본부장 강모씨와 사무처장 조모씨에 대해 해임결정을 내렸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