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檢, 이재오 전 의원 무혐의 처분

최종수정 2008.07.30 23:36 기사입력 2008.07.30 17:35

댓글쓰기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부장 공상훈)는 지난 대선 정국에서 '청와대가 이명박 죽이기에 나섰다'고 주장,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된 이재오 한나라당 전 최고위원에 대해 무혐의 처리했다.

또 박계동 당시 공작정치분쇄 범국민투쟁위원장에 대해서는 일부 혐의를 유죄로 인정해 벌금 300만원에 약식 기소했다.

30일 검찰은 이 전 의원에 대해 "구체적 사실을 적시하지 않았고, 당시 사실이라 믿었을만한 상당한 근거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무혐의 처리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나 박 전 위원장에 대해서는 "'청와대 정권 재창출 TF가 있다'는 허위사실을 유포해 명예훼손이 인정되며 발언에 대한 명확한 근거도 대지 못하고 있어 벌금형 처분했다"고 설명했다.

김진오 기자 jokim@asiaeconomy.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