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이범수 "신인들 보니 데뷔 때 기억 떠올라"

최종수정 2008.07.29 17:25 기사입력 2008.07.29 17:2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신문 고경석 기자] 배우 이범수가 영화 '고死: 피의 중간고사'(제작 코어콘텐츠미디어·워터앤트리, 감독 창, 이하 '고사')에 출연한 신인 연기자들을 보며 데뷔작 '그래 가끔 하늘을 보자' 때가 떠올랐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범수는 29일 서울 용산CGV에서 열린 영화 '고사' 언론시사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어린 후배들을 보니 영화에 처음 출연하던 때가 생각났다"며 "간섭하고 잘난 척하는 것 같아 망설여지긴 했지만 애정을 갖고 후배 배우들에게 신경 쓰려 노력했다"고 말했다.

영화 '고사'는 수학능력시험을 앞둔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이 정체불명의 목소리에 따라 친구들의 목숨을 건 문제풀이에 나서며 공포스런 상황에 처한다는 내용을 그린 공포 스릴러.

올곧은 교육으로 학생들에게 인기가 높은 국어교사 황창욱을 연기한 이범수는 극중 학생들과 함께 문제를 해결해나가는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한다.

이범수가 고등학생 역을 맡은 신인배우들에게 각별한 애정을 가졌던 것은 그가 1990년 청춘영화 '그래 가끔 하늘을 보자'에서 고등학생으로 출연하며 스크린 데뷔를 했기 때문이다.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이범수는 "연기 경험이 없는 신인 배우들과 함께해서 힘들었던 것이 사실이지만 완성된 영화를 보니 각 장면마다 연기에 대해 일일이 설명했던 보람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공포영화에 출연한 소감에 대해 묻는 질문에는 "영화에서 가장 중요한 건 장르와 상관없이 긴장감이라 생각한다"며 "기회가 닿으면 꼭 공포영화나 스릴러영화에 출연하고 싶었는데 뮤직비디오를 통해 호흡을 맞춘 창 감독과 함께할 수 있는 기회가 와서 부랴부랴 참여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또 "배우 송승헌이 공포영화에 출연하면 무섭느냐고 묻기에 '방금까지 피 분장한 모습으로 낄낄거리며 밥을 함께 먹던 배우들과 쫓고 쫓기는 장면을 찍으면 무섭겠느냐'고 반문했다"며 웃었다.

이범수, 윤정희, 남규리, 김범 등이 출연하는 '고사'는 8월 7일 개봉한다.


고경석 기자 kave@asiaeconomy.co.kr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제시 '완벽한 S라인' [포토] 노제 '물오른 미모' [포토] 아이유 '여신 강림'

    #연예가화제

  • [포토] 정호연 '대세의 화보' [포토] 조이 '청바지 여신' [포토] 허니제이, 깜찍 매력에 '심쿵'

    #스타화보

  • [포토] 이은비 '매력적인 S라인'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