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파키스탄 반테러 협력 동의

최종수정 2008.07.29 03:14 기사입력 2008.07.29 03:14

댓글쓰기

미국과 파키스탄 정부가 28일(현지시간) 반 테러 협력에 동의하면서 미국의 테러전 포커스 변화 가능성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날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조지 부시 대통령은 이날 워싱턴을 방문한 유수프 라자 길라니 파키스탄 총리와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이 대테러 정보 교환 등 테러 척결에 공조를 강화키로 합의했다.

길라니 총리의 이번 미국 방문은 파키스탄 내에서 활동중인 탈레반과 알-카에다가 조직을 재정비하고 신규 대원을 양성해 아프간의 대 테러전을 위협하고 있다는 우려가 최고조에 달한 가운데 이뤄진 것이다.

길라니 총리는 "많은 파키스탄 국민이 테러를 종식시키는데 미국과 협력하기를 바라고 있다"면서 "파키스탄은 전 세계를 불안케 하는 과격주의자와 테러주의자들과 싸우는데 전력을 다하고 있다"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부시 대통령은 "파키스탄은 테러리즘과의 전쟁에서 미국의 든든한 동맹"이라고 화답했다.

최근 아프간 주둔 연합군이 파키스탄에 은거한 무장단체 소탕을 위해 월경 작전을 감행할 것이라는 관측까지 나오고 있는 상황이어서 이번 양국 정상의 대테러 협조 약속이 향후 연합군의 파키스탄 내 무장단체 소탕 작전의 길을 여는 계기가 될 지 주목된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