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가기록물 유출'건 중앙지검 첨수부 배당(상보)

최종수정 2008.07.28 22:58 기사입력 2008.07.28 16:37

댓글쓰기

서울중앙지검은 28일 노무현 전 대통령의 청와대 기록물 유출 사건을 첨단범죄수사부로 배당했다고 밝혔다.
 
이번 수사팀은 구본진 첨수부장 등 4명의 검사와 형사부 혹은 특수부에서도 1~2명 가량 지원하게 된다.
 
특히 대검에서는 사건의 특수성을 감안해 '포렌식' 전문가 수명도 지원받을 예정이다.
 
컴퓨터 포렌식(computer forensicsㆍ컴퓨터 법의학)이란 전자 증거물 등을 사법기관에 제출하기 위해 데이터를 수집ㆍ분석ㆍ 보고서를 작성하는 일련의 작업을 말한다.
 
과거에 얻을수 없었던 증거나 단서들을 제공해 준다는 점에서 획기적인 방법으로 알려지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첨수부가 기술 유출 사건 관련 수사 경험이 많아 수사의 효율성 감안해 첨수부가 적절하다고 판단했다"고 베경을 설명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