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中 올림픽 기간 '시위허용구역' 3곳 설치

최종수정 2008.07.25 09:11 기사입력 2008.07.25 09:11

댓글쓰기

중국 정부가 베이징올림픽을 앞두고 베이징내 3개 공원을 시위허용구역으로 정해 이곳에서만 시위를 허용케 했다고 24일(현지시간) 중국신문망이 보도했다.

류샤오우(劉紹武) 올림픽 조직위원회 안전보장부 부장은 "시위활동을 위한 전용 구역을 만드는 것은 올림픽 안전을 위해서다"고 말하며 차오양구(朝陽區)의 톈탄(天壇)공원, 하이딩구(海淀區)의 쯔주위앤(紫竹院)공원, 펑타이구(豊台區)의 스제(世界)공원 등 3곳을 집회 전용구역으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시위가 허용된 지역이 올림픽 주경기장과 10km 이상 떨어진 먼 곳에 위치해 있고 시위 활동에 대한 사전 승인을 받기가 어려워 정부의 시위허용구역 지정이 현실성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한 중국의 인권 탄압에 대해 부정적인 시각을 드러내는 글로벌 인권단체들에게 보여주기 위한 '쇼'라고 비판한다.

단체가 시위를 하려면 5일 전에 당국에 시위 참여 인원 수와 시위의 성격을 통보하고 허가를 받아야 하지만 대외적인 국가의 체면을 중시하는 중국이 이를 모두 허가할지도 의문이다.

중국은 일찌감치 '테러 방지'를 위한다는 명목으로 올림픽 경기장 입장과 응원에서 까다로운 제약을 걸고 있다. 음료수, 플래카드, 홍보 전단 등을 휴대하는 것을 금지하고 정해진 구호 외에는 외칠 수 없다.

중국 보안 당국은 안전을 유지하기 위해 올림픽 기간 동안 자원봉사자 50만명, 공안 10만명, 군 특수요원을 비롯한 보안 요원 20만명을 동원할 계획이다.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