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전월드컵경기장 활용안 하루만에 번복

최종수정 2008.07.25 07:57 기사입력 2008.07.25 07:57

댓글쓰기

예식장 입점 허용서 불허로 입장바꿔
오락가락 행정력 도마위 올라

대전 월드컵경기장 민간 활용방안과 관련 대전시가 예식장 입점 허용 방침을 하루만에 번복해 빈축을 사고 있다.

대전시는 24일 “월드컵경기장 내 사업공모와 관련 과도한 민간영역 침해여부 및 재래시장 활성화 차원에서 예식장과 백화점, 대형마트 입점을 제한한다”며 하루전인 23일 예식장 입점 허용방침을 뒤엎었다.

김낙현 문화체육국장은 “사업자가 없어 2, 3차 유찰이 되더라도 예식장은 끝까지 배제하고, 마지막까지 사업자가 나타나지 않을 때에는 전시문화 공간 등으로 활용하겠다”고 말해, 월드컵경기장을 공공성을 강조해 활용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하지만 이는 지역 예식업계의 강한반발에 따른 후속조치라는 여론도 일고 있다.
실제로 대전지역 예식업 종사자들이 월드컵경기장 내 예식장 입점 허용 언론 보도등을 접하고 시측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고, 관련 부서에서는 입장을 재정리해 예식장 입점 조건부 허용에서 불가로 방향을 전환했다.

적자폭을 메꾸기 위해 이왕 월드컵경기장을 활용하는 만큼 수익성이 높은 사업을 유치하자는 쪽으로 가닥이 잡혀있던 행정방침이 예식업계 종사자들의 반발로 하루만에 행정방침을 바꾸는등 줏대없는 행정을 펼치고 있다는 것.

결국 월드컵경기장 활용방안과 관련 적자폭을 대폭 줄이고 다양한 수익사업을 유치해 지역발전의 구심점이 되게 하겠다는 대전시의 의지표명은 각종 주요 수익사업이 제한된 셈으로 ‘공공성’을 강조한 허울만 남게 될 전망이다.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