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MK, 글로벌 경영 '숨고르기'

최종수정 2008.07.21 17:13 기사입력 2008.07.21 16:39

댓글쓰기

해외지역본부장 회의 주재,,위기극복 당부

정몽구 현대기아차그룹 회장이 글로벌 경영 숨고르기에 들어갔다.

현대차는 21일 정몽구 회장이 직접 주재한 가운데 해외시장의 총체적인 현황 점검과 이에 대응한 생산 판매 체제 구축을 위한 '2008년 상반기 해외지역본부장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해외 지역의 생산 또는 판매를 책임지는 해외 생산ㆍ판매법인장 및 지역본부장 전원과 해외영업ㆍ품질ㆍ연구개발ㆍ생산ㆍ재경ㆍ상품전략 등 본사 주요 부문 경영진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정몽구 회장은 이날 "유가 및 원자재 가격 급등, 소비위축에 따른 자동차 수요 감소 등 국내외 경영환경이 점점 어려워 지고 있다"면서 "오히려 이런 위기를 근본적인 기업 체질 개선과 경쟁력 강화의 계기로 삼을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회장은 이어 "현장중심의 고객우선경영이 절실하다"면서 예컨대 "경영진이 먼저 해외 현지 딜러를 직접 방문해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고객이 원하는 제품은 무엇인지 그리고 고객을 마음을 움직일 수 있는 마케팅은 어떻게 해야 하는지 살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현대차는 이날 회의에서 올 상반기 해외판매를 정리하면서 하반기 판매 목표 달성을 위한 해외시장 재점검과 함께 중장기적으로는 시장상황 변화에 맞춘 해외판매계획을 수립하고, 향후 지역별 상품 운영 및 마케팅 전략 수립했다.

또 각 지역 해외본부장들은 지역별 생산 및 판매전략 검토와 글로벌 네트워크간 효율적 교류 및 운영에 대한 중장기 전략에 대해 집중 논의했으며, 주력시장에서의 성장세가 둔화되는 상황을 감안해 제3의 성장시장 개척 및 판매방안에 대해 협의했다.

특히 주요 선진국 시장에서 자동차 수요 감소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이에 대한 대응책 마련과 함께 성장하고 있는 러시아, 중동, 중남미 등 신흥시장 공략에 집중해 신시장 선점은 물론 오일머니 유입에 따른 고부가가치 차종 판매 확대에 힘쓸 계획이다.

조태진 기자 tjjo@asiaeconomy.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