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정부, '독도 도발' 일본에 전방위 압박

최종수정 2008.07.18 05:49 기사입력 2008.07.17 22:24

댓글쓰기

정부가 다음 주 아세안지역안보포럼 때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갖자는 일본측 제의를 거절했다. 정부는 후쿠다 야스오 총리와의 정상회담 보류를 검토하는 등 독도 사태와 관련, 일본에 대한 전방위 압박에 나섰다.

정부는 22일~24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서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갖자는 일본측 제안을 거절했다고 17일 밝혔다.

정부 당국자는 "일본 측이 싱가포르에서 한일외교장관 회담을 갖자고 제안했지만 현재로선 만나기 어렵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문태영 외교통상부 대변인도 "지금 현재 한일 외교장관 간에는 외교장관 회담이 계획에 없다"고 밝혔다.

우리 정부는 매년 미국, 일본 등과 회담을 가져온 만큼, 일본측의 이번 회담 요청은 독도 사건에 대한 우리 정부의 강한 항의의 메시지로 풀이된다.

정부 관계자는 "독도에 대한 일본측의 태도 변화가 없다면 장관 회담을 해도 소득이 없다는 판단에 따라 만나지 않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마치무라 일본 관방장관은 "이런 때일수록 책임자가 솔직한 대화를 하는 게 중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부는 오는 9월로 예정된 한중일 3국 정상회담과 후쿠다 일본총리의 방한도 보류할 수 있음을 내비치는 등 일본에 대한 외교적 압박 수위를 높여가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 대통령과 후쿠다 총리의 회담은 일정이 유동적이며, 상황을 봐가며 판단하겠다"고 밝혀, 3국 정상회담과 후쿠다 총리의 방한이 연기 또는 보류될 수 있음을 내비쳤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