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 '자료유출' 盧측 검찰고발 하나 안하나?

최종수정 2008.07.24 14:48 기사입력 2008.07.17 14:58

댓글쓰기

청와대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 16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 사저에 보관 중인 대통령 기록물을 반환하기로 함에 따라 노 전 대통령 측 인사들을 고발하지 않을 것으로 17일 알려졌다.

다만 청와대 일각에서는 여전히 검찰고발 여부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면서 신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 기록물 유출 논란과 관련, "자료가 원상회복되기를 바랐던 것이지 그걸 갖고 싸울 생각은 없었다"고 강조하면서 "검찰 고발 여부는 국가기록원이 할 일이지만 국민들도 이것저것 짜증나는 일이 많은데…"라며 검찰고발에 크게 의지가 없음을 내비쳤다.

이 관계자는 "청와대에서 전직 대통령을 고발까지 하겠느냐"고 반문하면서 "원만하게 잘 해결될 것이다. 대통령도 사태를 원만하게 해결하라고 지시하지 않았느냐. 원래 이 문제는 자료를 반환받고 덮으려고 했는데 일부 언론에서 연이어 보도되면서 (청와대로서는) 곤란한 점이 많았다"고 토로했다.

다만 청와대 일각에서는 여전히 검찰고발 여부가 유동적이라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다시 말해 노 전 대통령 측의 자료반환이 어느 수준까지 이뤄지는 지를 체크해야 한다는 것.

이는 자료반환이 불성실하게 이뤄질 경우 국가기록원을 주체로 내세워 검찰고발이 이뤄질 수도 있다는 것을 시사한 것. 이에따라 이번 주말로 예정된 국가기록원 측의 자료회수 성과에 따라 노 전 대통령 측에 대한 검찰고발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