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천시, 아시안게임장 주변 공동주택 건설 추진

최종수정 2008.07.17 14:35 기사입력 2008.07.17 14:35

댓글쓰기

정부의 법 개정 요구...85㎡이하 4000여가구 건설 계획

2014년 개최될 예정인 인천아시안게임 조감도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 주경기장 인근에 들어설 선수촌과 미디어촌에 임대주택 건설이 추진된다.

인천시는 AG 주경기장 건설 예정부지인 서구 연희동과 공촌동 일대 그린벨트에 전용면적 85㎡ 이하의 임대주택을 건설할 수 있도록 관련지침 개정을 정부에 건의키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시의 계획안은 주경기장 주변 그린벨트에 2만여명을 수용할 수 있는 55만6000㎡ 규모의 선수촌과 41만1000㎡ 규모의 미디어촌을 조성해 85㎡이하 4000여가구의 아파트 건설이다

그러나 현행 '개발제한구역의 지정 및 관리에 관한 특별조치법'상의 그린벨트 해제 관련지침에는 그린벨트를 풀어 국민임대주택단지를 조성할 경우 50% 이상은 전용면적 60㎡ 이하의 소형 임대주택을 건설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같은 관련지침 규정대로 60㎡ 이하의 소형 임대주택을 건설할 경우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의 선수촌 권고기준인 방3개와 거실 등을 을 맞출 수 없다.

또한 그린벨트 해제 관련지침 상의 임대주택 의무비율을 준수할 경우 분양가상한제와 원자재 값 상승 등으로 수익성이 떨어져 선수촌과 미디어촌 조성을 위한 재원조달에 상당한 어려움이 따를 수밖에 없다.

따라서 시는 관련지침 개정을 통해 전체를 85㎡ 이하의 아파트로 건설할 수 있게 하겠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시는 현재 국회에 계류 중인 아시안게임 지원법을 개정, 그린벨트 해제 지침을 적용받지 않거나 지침 자체를 개정하는 두 가지 방안을 마련해 중앙부처 설득에 나서기로 했다.

시는 법 개정 국회통과를 대비 주변지역 그린벨트 해제를 위한 절차를 준비해 나갈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그린벨트 해제지역에 대한 주택규모가 임대에서 국민주택규모로 확대될 경우 차상위 계층 위한 주택수요 충족으로 도심 슬럼화를 예방할 수 있다"면서 "국제적 대규모 행사인 만큼 정부의 적극적인 협조가 절실히 요구되고 있다"고 말했다.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