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임금인상 자제 유도할 것"

최종수정 2008.07.17 10:26 기사입력 2008.07.17 10:26

댓글쓰기

기획재정부, 노동부, 지식경제부, 국토해양부 등 고용대책 T/F 구성

정부는 최근 고용사정에 악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고용대책 태스크포스(T/F)'를 구성, 경제안정종합대책을 차질없이 추진하는 동시에 임금인상 자제를 유도키로 했다.

17일 정부는 강만수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제2차 위기관리대책회의를 열어 최근 고용상황과 임금체결 동향을 점검, 향후 대응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이같이 밝혔다.

최근 임금체결 동향을 살펴보면 올 상반기 기준 협약임금인상률 평균은 5.1%로 전년동기에 비해 0.3%포인트 상승했는데 재정부는 "최근 연도별 추세를 볼 때 5%의 내외의 안정적 수준을 유지하고 있으며 고유가·경기둔화 등으로 경영여건이 악화됨에 따라 임금인상 압력이 두드러지게 현실화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협약임금인상률은 2003년 6.4%, 2004년 5.2%, 2005년 4.7%, 2006년 4.8%, 2007년 4.8%였다. 부문별로는 공공부문의 임금인상률이 지난해 3.7%에 비해 2.5%로 크게 낮아졌으며 민간부문은 4.8%에서 5.2%로 높아졌다.

교섭진도율을 살펴보면 임금교섭이 완료된 사업장 비율은 26.7%로 지난해 같은 기간 22.5%에 비해 다소 빠르게 진척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무노조 사업장은 32.8%, 상급단체에 미가입한 유노조 사업장은 32.3%, 한노총 산하 사업장은 20.4%, 민노총 산하 사업장은 13.0% 순이었다.

재정부 관계자는 "물가상승 추세가 지속될 경우 하반기에는 임금인상 요구가 커지면서 임금인상률도 높아질 가능성이 있다"며 "또한 임금인상이 물가상승으로 이어지는 악순환의 반복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이번 위기관리대책회의에서는 재정부를 비롯해 노동부, 지식경제부, 국토해양부 등 관계부처가 참여하는 고용대책 태스크포스를 구성, 지난 2일 발표한 경제안정종합대책의 일자리 창출 정책과제를 차질없이 추진하고 노사협력 선언 확산 및 노사파트너십 재정지원 사업 등을 통해 상생협력의 임금교섭 분위기를 조성키로 했다.

아울러 정부는 최근 청년층 고용사정의 악화가 우려됨에 따라 노동부를 중심으로 이번달 안에 '청년 고용촉진 대책'을 마련해 발표할 계획이다.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