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시, '가로등 격등제' 추진

최종수정 2008.07.15 14:29 기사입력 2008.07.15 14:29

댓글쓰기

광주시가 15일부터 초고유가에 대응하는 에너지절약 강력대책을 추진한다.

광주시는 이날부터 가로등과 조명타워 격등 및 교량경관 전면 소등을 실시하고, 승용차홀짝제 등 수송부문과 실내온도 27도 이상 조정 등 건물부문에 대한 에너지 절감을 실천키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시는 또 시내 도로조명 및 교량경관에 대한 운영기준을 마련해 시설물 유지관리를 하고 있는 종합건설본부와 각 자치구에 통보하고 15일부터 즉시 시행토록 했다.

시는 먼저 광주지역에 3만6022등이나 있는 가로등은 교차로, 교량, 커브구간 등 사고다발지역 및 산업단지주변 등을 제외한 전 구간에서 밤 11시부터 다음날 일출시까지 심야시간에 격등 운영키로 했다.

또 광주역, 대인광장, 송정역에 설치된 타워 4기 등 조명타워는 전력소모가 많은 시설로 운영시간 및 점등 수량을 대폭 줄여 50% 점등 운영 후 밤11시부터 전면 소등키로 했다

교량경관은 총 15개 중 기존 10개는 전면 소등하고, 최근 준공된 광주천 5개 교량(남광교, 학강교, 양림교, 금교, 서석교)은 시설물 검증 등을 위해 일정기간 점등 운영 후 소등할 예정이며 대규모 행사시에는 일시 점등하는 등 탄력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기념탑, 분수대 등 공공시설에 대한 경관조명은 일몰 후부터 일출시까지 사용이 제한되며, 민간주체가 운영하는 경관조명이라도 지나칠 정도의 과다조명일 경우 자치구에서 사용자제를 권고키로 했다.

시는 이번 조치로 연간 약 3억8400만원의 전기요금과 온실가스(CO2) 약 2947톤이 절감돼 정부 공공부문 에너지 절약대책에 크게 부응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 시민불편 최소화를 위해 자체점검반을 구성, 격등 및 소등 구간에 대한 특별점검을 실시해 문제점 발생시 이를 보완, 조치할 계획이다.

승용차 요일제를 홀짝제로 전환하는 수송부문에서는 공공기관 간부전용차량, 일반업무용, 공무원 자가승용차랑에 대해 차량 끝번호가 홀수차량은 홀수날, 짝수차량은 짝수날 운행토록 한다.

관용차량의 30%를 감축운행 및 2012년까지 관용차량의 50%를 경차와 하이브리드차로 전환하기로 했다.

일반인 차량은 기존 승용차 요일제에 따라 공공기관 출입이 통제되며, 31일과 토요일 및 공휴일은 홀짝제가 전면 해제된다.

건물부문은 여름철 실내온도를 27℃ 이상, 겨울철은 19℃이하로 각 1도씩 조정하고, 엘리베이터는 4층 이하 운행금지, 5층 이상은 격층 운행한다.

광남일보 김상훈 기자 ok@gwangnam.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박승희 "메달 상금 다 썼다…택배 작업도 혼자서" 박승희 "메달 상금 다 썼다…택배 작업도 혼자...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