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책회의 차원 평일 촛불집회 더이상 없다"

최종수정 2008.07.08 05:55 기사입력 2008.07.07 21:42

댓글쓰기

평일집회 자율적으로 조절..대책회의

'광우병 국민대책회의'는 7일 "대책회의 차원의 평일 촛불집회는 더 이상 개최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대책회의는 이날 오후 운영위원회를 갖고 향후 진로를 논의한 데 이어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향후 평일 촛불집회는 각 부문단체들이 다양하고 창조적인 방식으로 주관하고 대책회의는 12일과 17일 집회에만 집중하게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에 따라 촛불집회는 앞으로 대책회의가 주최하는 주말(12일)과 제헌절(17일)을 제외하곤 소규모 집회로 축소돼 열릴 것으로 예상된다.

대책회의는 "새로운 상황에 맞게 좀 더 지속적이고 완강하게 촛불을 확산해야 한다는 취지"라며 "평일 집회는 단체간 조율이 필요하며 또 자율적으로 조절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책회의는 평일 촛불집회 장소와 관련해 "각 단위에서 (알아서) 할 것이다. 다만 대책회의는 서울광장에서 하려고 노력할 것"이라면서 굳이 서울광장만이 평일 촛불집회 장소로 활용되지는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또 "촛불은 진화되고 발전해야 한다. 재협상이 될 때까지 광우병 재협상을 촉구하는 촛불은 지속돼야 한다는 입장은 확고하다"며 "다만 촛불을 추진하는 방식을 다양화한다는 의미에서 여러 방안이 모색되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대책회의는 또 정부의 고시발효로 미국산 쇠고기 유통이 현실화됐다고 보고 불매운동·유통저지운동 등 '광우병 쇠고기 제로운동'을 펴가기로 했다.

한편 대책회의는 조계사 천막농성과 별도로 참여연대 1층 사무실에 있는 대책회의 상황실은 계속 유지키로 했다.

종교계 참여문제에 대해선 "종교계가 향후 촛불에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는 것은 틀린 말이다. 종교계가 촛불을 자유롭게 켤 만한 광장을 확보했다고 생각하고 돌아갔지만 정부가 태도를 돌변해 광장을 원천봉쇄한 것을 두고 상당히 분노하고 있다. 종교계 성직자간 의견교환이 이뤄질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