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병만 체제' 순항할까

최종수정 2008.07.07 18:38 기사입력 2008.07.07 18:36

댓글쓰기

특별교부금 논란에 휩싸여 여론의 뭇매를 맞았던 김도연 교육과학기술부 장관이 7일 결국 경질되고 안병만 대통령 자문 미래기획위원회 위원장이 내정되면서 혼란을 거듭하고 있는 교육정책이 어떻게 안정화될 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국외대 총장을 두번이나 역임한 안 내정자의 경우 교육 분야에 보다 전문성을 가지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당초 교과부 직원들은 교육통인 정진곤 교수가 신임 교육과학문화 수석에 기용되자, 장관은 과학 분야의 배경을 가진 인사가 선임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을 해 왔다.

하지만 장관 역시 교육계를 잘 아는 전문가가 기용되자 교육부 직원들은 내심 놀란 분위기다.

대체로 교육이 이제 안정기에 접어드는 것 아니냐는 기대를 가지고 있다.

안 내정자는 취임 후에도 '학교 현장의 자율성 확대'를 기조로 하는 새 정부의 교육정책 방향은 그대로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안 내정자는 이명박 대통령이 당선되기 이전부터 교육 정책의 큰 줄기를 잡아온 '싱크탱크'였기 때문이다.

특히 그가 이사장으로 있던 바른정책연구원이 올초 펴낸 백서에 따르면 대입 자율화 방안과 영어 몰입교육 실시 등 현 정부의 교육정책이 담겨있다.

하지만 자율과 경쟁을 중심으로 하는 새 정부의 교육정책 기조에 대한 반대 여론이 만만치 않아 안병만 내정자가 이를 원만히 풀어나갈 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는 안 내정자에 대해 논평을 내고 "새 장관은 좀더 신중하게 현장의 여론을 충분히 수렴해 단계적, 점진적으로 정책을 추진해 달라"고 당부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은 "이번 장관 교체가 이명박 정부 교육 정책에 대한 성찰과 전환의 계기가 돼야 한다"며 "안 신임 내정자가 우리 교육의 계층화와 공,사교육비 증가의 축이 될 이러한 정책을 추진하는 불도저가 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