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美, 中 G8 가입 반대.. 中·韓 견제?

최종수정 2008.07.07 18:12 기사입력 2008.07.07 17:15

댓글쓰기

선진 8개국(G8) 정상회의에 중국을 가입시키는 방안을 둘러싸고 G8 회원국들 간에 찬반 의견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반관영 통신사인 중국신문사는 7일 G8회원국의 확대 방안이 이번 회의에서 거론되는 가운데 중국을 비롯한 인도, 브라질, 멕시코,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신흥 5개국'의 가입에 영국과 프랑스는 적극 찬성인 반면 미국과 일본은 반대 의사 표명하고 있다고 전했다.

니콜라 사르코지 프랑스 대통령은 지난 5일 집권당인 대중운동연합(UMP) 회의에서 "전세계적인 문제를 해결하는데 13억과 10억의 인구를 보유한 중국과 인도를 제외한다는 것은 합리적이지 않다"며 중국의 G8 회원국 가입의 타당성을 주장한 바 있다.

영국 역시 현 G8 회원국이 확대되지 않고서는 지구 온난화와 빈곤, 국제상거래 등 주요 현안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아울러 중국신문사는 국제통화기금(IMF)의 통계를 인용해 G8 국가의 전 세계 GDP(국내총생산) 점유율이 1997년의 65%에서 현재 58%로 꾸준히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며 중국의 가입 필요성을 간접적으로 강조했다.

반대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미국과 일본은 G8 회원국의 확대를 바라지 않는다며 간접적으로 중국 등 신흥국들의 G8 가입 의사를 표명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중국신문사는 영국 파이낸셜 타임스를 인용해 "일본이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 이번에 신흥경제국 외에 한국과 호주, 인도네시아를 초청했다"고 보도한 뒤 "일본은 아시아 유일의 G8 회원국으로서 독점적 지위를 유지하고자 한다"고 꼬집었다.

G8 정상회의는 1975년 당시 1차 오일쇼크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일본이 파리 교외에서 모인데서 시작됐다. 이후 1976년 캐나다, 1998년 러시아가 가세하면서 현재에까지 이른 것이다.

하지만 경제문제 외에 지구온난화 문제 등 전 세계적인 이슈가 논의되는데다 2005년부터 중국, 인도 등 신흥 경제5개국이 매번 초대되면서 이들 5개국까지 포함시켜 'G13'으로 확대하는 방안이 꾸준히 논의돼 오고 있다.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