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세균 "소폭개각, 생색내기용"

최종수정 2008.07.07 17:01 기사입력 2008.07.07 17:01

댓글쓰기

정세균 민주당 대표는 7일 오후 당산동 당사에서 맹형규 청와대 정무수석의 취임 축하 예방을 받고 "쇠고기 문제 뿐만 아니라 꼬인 정국을 풀어나가는 역할을 하기 위해 '여야정 대표 원탁회의'를 하는 것이 어떻겠느냐"고 제안했다.

정 대표는 이어 "물가가 폭등하고 상황이 어려운데 정부가 제대로 대처하지 못한 측면이 있다"며 "경제정책 기조를 바꾸고 대책을 세우려면 경제팀 교체가 있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에 맹 수석은 이날 오후 실시된 개각에 앞서 개각명단을 미리 정 대표에게 전달한 뒤 "여러 가지 정국이 꼬이고 어려운 이 때야말로 정말로 합리적이고 리더십을 가진 대표가 여야 대화를 통해 정국을 안정시켜 줄 것을 기대한다"는 이명박 대통령의 덕담을 전달했다.

특히 이 대통령은 "한나라당과 민주당의 신임 대표가 합리적이고 포용력이 있고 경륜이 많은 분들이어서 국회가 중심이 되는 멋진 상생의 정치를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언제든지 국정의 파트너인 야당 대표와 쉽게 얘기할 수 있는 관계가 됐으면 좋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맹 수석은 덧붙였다.

한편 정 대표는 20여분의 면담 후 맹 수석이 전달한 개각 명단을 뜯어보고 3개 부처 장관만 교체하는 소폭 교체임을 확인한 뒤 "벌써 위기의식을 잊었나, 생색내기용에 불과하다"고 강한 불만을 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