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삼성硏 "영감과 통찰로 경영하라"

최종수정 2008.07.07 15:01 기사입력 2008.07.07 15:01

댓글쓰기

중견간부용 '창조사관학교' 세리스파크 오픈

7일 런칭한 '세리 스파크'의 메인 화면(www.serispark.org).


"글로벌 시대를 리드하려면 '영감'과 '통찰'로 경영해라"

삼성의 싱크탱크인 삼성경제연구소(SERI·세리)가 기업의 중견간부들을 대상으로 창조적 컨텐츠를 제공하는 '세리 스파크(Spark)'를 오픈한다고 7일 밝혔다.

'세리 스파크'는 7년간 대한민국 최고경영자(CEO)들을 대상으로 제공해온 '세리CEO'의 1만여개 컨텐츠 중 중견간부를 타겟으로 선별한 500여개의 컨텐츠를 맞춤학습 형식으로 제공하는 온라인 지식서비스다.

특히 연구소는 앨빈 토플러가 저서 '부의 미래'에서 언급한 무용 지식(Obsoledge)'와 대비되는 '영감지식(Sparklede)'과 '통찰지식(Blinkledge)'를 내세워 국내 중견 간부들에게 끊임없는 지적 자극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연구소는 '발상력·호기심·창조적파괴력·가치발견력·감성력'을 '5대 창조역량'으로 보고 이에 걸맞는 모듈별 컨텐츠를 연간 52개 가량 제공한다. 개인별 맞춤 진도 관리로 기존 '세리CEO'와 차별성을 뒀다.

세리스파크 서비스는 이달부터 삼성그룹 차장 이상급 2만여 간부들에게 서비스 될 예정이며 국내 모든 기업의 관리자들에게도 제공될 예정이다.

삼성경제연구소 지식경영실의 강신장 전무는 "창조경영 시대에 중간 관리자가 참신한 아이디어를 위·아래로 전달하는 'Middle up & Down' 경영이 필요하다"면서 "컬러링 한곡 다운로드 받는 가격(1000원)으로 창조적 경영을 뒷받침 하는 최고의 지식을 얻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강 실장은 이어 "현재 '세리CEO'의 유료회원은 9200명 규모"라면서 "세리 스파크의 경우 '세리CEO'보다 수요가 10배이상 많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또 CEO와 중견간부에 이은 새로운 삼성경제연구소의 지식 서비스 타겟으로 'CEO의 아내'와 'CEO의 2세'를 꼽았다.

강 실장은 "아직 어떠한 사업준비도 진행되지 않고 있지만 그동안의 이벤트와 강연을 통해 두 분야에 대한 요구가 많다는 것을 알았다"면서 "특히 지도자를 키우는 일에 대한 서비스는 매우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