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은행연합회 "KIKO, 은행 책임 아니다"

최종수정 2008.07.07 13:40 기사입력 2008.07.07 13:40

댓글쓰기

은행연합회가 통화옵션거래(KIKO, Knock-In Knock-Out)와 관련, 은행에 책임을 전가하는 것은 부당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7일 은행연합회는 자료를 배포해 최근 보도에 대해 해명했다.

은행연합회는 "지난 해 하반기 수출기업들이 추가적인 환율하락에 따른 환차손을 우려, 일반 선물환 거래보다 달러 매도 환율이 높아 추가 이익을 기대할 수 있는 KIKO 구조를 매우 선호했다"며 "당시 상황을 배제한 채 마치 은행의 강요에 따라 기업들이 어쩔 수 없이 거래할 수밖에 없었다는 주장은 이해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특히 "일부 기업이 최근 어려움에 대한 호소를 넘어 은행을 부도덕한 집단인 것처럼 매도하는 움직임에 대해 더 이상 오해가 생기지 않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또 문제는 과도한 통화옵션거래에 있으나 은행은 현실적으로 기업의 실수요와 타 금융회사와의 거래 규모 등을 정확히 파악할 수 없어 기업 스스로의 판단이 중요하다는 점을 지적했다.

이와 함께 은행은 KIKO 거래 후 반대매매를 통해 위험을 헤지하기 때문에 은행의 수익은 거래수수료 수준으로 한정되며 기업의 손실이 그대로 은행의 이익이 되는 것은 아니라고 주장했다.

외험 고지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연합회에 따르면 은행은 KIKO 등을 비롯한 파생상품 거래 시 위험고지서 혹은 거래계약서 등을 통해 거래 구조를 설명하거나 거래에 따르는 위험을 충분히 고지함과 동시에 이를 확인하기 위해 고객으로부터 서명 또는 날인을 받고 있다.

즉 일부 기업의 주장대로 위험 고지가 부족한 사례가 있었다고 하더라도 이는 사례별로 판단해야 할 사안이지 이를 일반화하여 은행 전체를 비난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는 풀이다.

결론적으로 은행연합회는 KIKO와 같은 통화옵션은 세계적으로 널리 거래되고 있는 선진금융기법을 활용한 파생금융거래 중 하나"라며 "향후 은행은 기업이 실질적인 헤지 수요 내에서 파생거래를 활용토록 적극적으로 유도하고 관련 위험 설명 등에도 더 많은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밝혔다.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