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차지부 "파업은 합법...내주 재 파업도 가능"

최종수정 2008.07.04 16:12 기사입력 2008.07.04 15:46

댓글쓰기

금속노조 현대차지부 기자회견 열고 불법 규정 정부 규탄해

금속노조 현대차지부가 정부의 불법 파업 규정에 대해 강하게 반발하고 내주 재차 파업에 돌입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현대차지부는 4일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검찰이 이들의 부분파업을 불법파업으로 규정한 것에 대해 강도높게 비판했다. 윤해모 현대차지부장은 "검찰은 이번 부분파업을 민주노총의 '쇠고기 파업'을 위해 진행된 것이라며 '목적'이 의심스럽다는 이유를 들어 불법이라고 규정하고 있다"며 "검찰의 어처구니없는 법률 해석에 의한 소환에는 불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현재 윤해모 지부장 외 노조 집행부 5명을 고소하고 김영상 아산의장, 류재생 전주의장, 김자일 정비의장도 역시 고소했다. 노조는 추후 사측이 판매, 남양, 모비스 지회에 대해서도 사측이 고소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검찰은 이와 관련 김동찬 현대차지부 1공장 대표 8명을 소환 명령한 바 있다.

윤 지부장은 "현대차 지부는 쇠고기 투쟁 일정이 수립되기 전에 이미 대내외 적으로 중앙교섭 성사되지 않을 시 7월 1일부터 투쟁 전개한다고 공지했다"며 "이번 파업은 합법적인 파업"이라고 강조했다.

또 "노사관계 개념이 없는 정부와 검찰은 현대차 노사간의 문제에 끼어들어 노노간의 갈등을 조장하고, 노사관계를 오히려 악화시키고 있다"며 "현대차 노사가 슬기롭게 헤쳐 나갈 수 있도록 자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부에 대해 강도높게 비판한 현대차 지부는 사측에 대해 다소 미온적 태도를 보였다. 윤 지부장은 "4만5000 조합원의 의지를 모아 사측에게 정중하게 요구한다"고 전제한 후 "사측은 더 이상 정부와 검찰의 불법파업 여론 조장에 휘둘리지 말고, 중앙교섭에 대한 입장을 하루빨리 밝혀서 지부 교섭으로 돌입할 수 있도록 전향적인 자세를 취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현대차 노사는 정부의 불법 파업 규정에 대응해 내주 재차 부분 파업에 돌입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현대차 노조의 한 주요 관계자는 "오늘 저녁 7시 열리는 금속노조 쟁대위에서 현대차지부가 파업 재차 강행을 강하게 요구할 것"이라며 "오늘 금속노조 쟁대위에서 내주 파업키로 결정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사실상 파업 하지 않을 수 있는 분위기였는데 정부가 불법 규정하고 소환을 요구해 노정간 갈등을 야기했다"며 이번 파업의 책임이 정부의 불법 규정에 있다고 주장했다.

금속노조 쟁대위는 오늘 저녁 7시 열려 9시 종료 예정이다. 이 관계자는 "전면 파업 돌입은 어렵고 파업을 하게 되면 내주 8~9일에 걸쳐 금속노조 차원에서 하루 두 시간 가량 부분파업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경희 기자 khwoo@asiaeconomy.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바람나 결별"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