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현경, "악관절 수술을 성형으로 오해한 사람들 때문에 상처"

최종수정 2008.07.02 21:45 기사입력 2008.07.02 21:4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신문 강승훈 기자] 탤런트 오현경이 악관절 수술을 성형수술로 오해하는 사람들 때문에 힘든 적이 있었다고 고백했다.

오현경은 2일 오후 8시 50분에 방영된 SBS '생방송 TV연예'의 한 코너인 '조영구가 만난 사람들'에 출연해서 "악관절 수술을 받았는데 후유증으로 고생했다"며 "악관절 때문에 고통을 받고 있는데도 사람들은 제가 예뻐지기 위해서 성형수술을 한 줄 안다"고 말했다.

이어 그녀는 "사람들의 오해 때문에 한번 더 마음이 아팠지만 외모보다는 마음이 아름다워야 된다는 사실을 일깨웠다"고 설명했다.

오현경은 SBS '조강지처 클럽'에 출연하면서도 악관절 때문에 연기하는데 힘들었다고 전했다. 특히, 표정 연기할 때가 힘들었는데 이 때문에 오현경은 다른 사람들보다도 더 열심히 연습했고 자연스럽게 보이기 위해 노력했다고 후일담을 전했다.

'조강지처 클럽'은 처음부터 예감이 좋았다고 밝힌 오현경은 "캐릭터가 공감이 가는 부분이 많았다. 저도 아이도 있고 일도 하기 때문에 오히려 연기를 하면서 같은 입장이라 이해가 빨랐다"고 답했다.

한편, 오현경은 KBS '젊음의 행진'의 MC로 발탁됐지만 미성년자라는 신분 때문에 탈락된 적이 있었다고 추억을 회상했다.

비록 그녀는 나이 때문에 '젊음의 행진'의 MC에서 떨어졌지만 '사랑이 꽃피는 나무'에 캐스팅 될 수도 있었다고 에피소드를 들려줬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